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뷰

“현대차 이대론 망한다 노사의 易地思之 절실”

이상범 전 현대차 노조위원장의 쓴소리

  •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현대차 이대론 망한다 노사의 易地思之 절실”

1/4
  • ● 현대차 노조 결성 주도, 제2대 노조위원장
    ● “경영자 입장에선 ‘노조 없는’ 해외공장 매력적”
    ● 현대차 성장과 고임금 뒤엔 협력업체 고통 있었다
    ● “고과제 폐지는 자승자박…파견근로제 양면성”
    ● “전체 노동자 처우 개선 위해 대기업노조 양보 필요”
    ● “회사도 ‘소유와 경영 분리’ ‘투명 경영’ 실천해야”
[박해윤 기자]

[박해윤 기자]

‘회사 망해봐야 알겠나… 현대차 노조, 정신 차려라.’ 

10월 19일과 20일 대부분의 일간지, 경제지가 이런 유의 제목을 달아 이상범(60) 전 현대자동차 노조위원장의 발언을 앞다퉈 기사화했다. 대표적 1세대 노동운동가의 ‘초강력 노조 비판’은 당연히 세간에 큰 화제를 모았다. 

이상범이 누구인가. 중퇴 출신의 현장노동자로 1987년 7월 현대차 노조 임시 집행부 위원장을 맡아 노조 결성을 주도한 현대차 노조의 상징적 인물이다. 현대차 노조 제2대(1990년 9월∼1991년 8월) 위원장과 현대그룹노동조합총연합(현총련) 공동의장도 지냈다. 노조위원장 시절 21일간의 파업을 주도했는가 하면, 1995년 5월 근로자 분신 사건과 관련해 7개월간 옥살이를 하기도 했다. 울산시의원(1998∼2000년), 울산 북구청장(2002~2006년)도 역임했다. 

기사가 나간 후 당연히 동료 노동자들로부터 “노동조합을 발판으로 누릴 것 다 누렸으면서 끝내는 배신하고 팔아먹었다” “결과적으로 회사 측을 이롭게 한 배신자”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며칠 뒤, 그는 진보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내 게시판과 개인 블로그에 올린 글을 보수언론에서 왜곡해 보도했다”고 해명했다. 


최초의 정년퇴임 노조위원장

이상범 씨가 개인 블로그에 올린 글을 읽어보았다. 2015년 2월 독일 산별노조와 현대자동차의 체코, 러시아, 중국 현지 공장을 방문하고 느낀 소감을 뒤늦게 올린 글들 중에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이 들어 있었다. 그가 정말 하고 싶은 이야기는 ‘노사 모두 변해야 한다’는 것이었지만, 아무래도 노조에 대한 애정이 더 컸기 때문인지 노조의 반성과 변화를 제언하는 내용이 중심을 이뤘다. 

11월 7일 밤 현대호텔경주에서 그를 만났다. 이곳에서 진행되는 현대차 퇴직지원프로그램을 진행하기 위해 울산에서 출장을 와 있었다. 이씨는 현대차 울산공장 문화감성교육팀 기술주임으로 일하고 있다. 4년 전부터 퇴직을 앞둔 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을 담당하고 있다. 그 자신도 올해 12월 정년퇴직을 앞두고 있다. 1979년 입사했으니 40여 년을 현대맨으로 산 셈이다. 

그에게 “이번 일로 후배들로부터 정년퇴임 축하를 제대로 받긴 힘들 것 같다”고 짓궂은 인사말을 건네자 “원래부터 별 기대는 안 했다”며 웃었다. 그래도 만감이 교차하는 모양이다. “지금까지 노조위원장 출신 퇴직자가 두 명이 있었지만, 명예롭게 퇴직한 경우는 한 명도 없다. 정년퇴임을 하는 건 내가 처음”이라며 허공을 응시했다. 


1/4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목록 닫기

“현대차 이대론 망한다 노사의 易地思之 절실”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