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채근의 古傳幻談 | 예로부터 전해진 기이한 이야기 |

살인자를 쫓는 밤

  • 윤채근 단국대 교수

살인자를 쫓는 밤

1/4
정조의 명을 받아 김홍도가 그린 ‘규장각도’(1776년). 이 글의 주인공 이덕무는 1779년 박제가 유득공 등과 함께 규장각 초대 검서관으로 기용돼 1793년 숨질 때까지 14년간 규장각에서 근무했다. [윤채근 제공]

정조의 명을 받아 김홍도가 그린 ‘규장각도’(1776년). 이 글의 주인공 이덕무는 1779년 박제가 유득공 등과 함께 규장각 초대 검서관으로 기용돼 1793년 숨질 때까지 14년간 규장각에서 근무했다. [윤채근 제공]

정조 재위 13년째 되던 1790년 겨울은 몹시 추웠다. 희미한 달빛을 받은 창덕궁 전각은 살짝 내린 눈에 덮여 은색으로 빛나고 있었다. 규장각 우측에 자리 잡은 검서청에서 처남 백동수(白東修)를 기다리던 이덕무(李德懋)는 피곤에 겨워 자주 졸았다. 서자 출신으로 규장각 초대 검서관으로 발탁된 지 벌써 11년, 지천명을 코앞에 둔 그는 기이한 혼란에 사로잡혀 부쩍 더 늙은 기분이었다. 그는 왕을 의심하고 있었다. 

등잔불 심지를 자르고 외알 안경을 코에 걸친 그가 형조로부터 넘겨받은 기록을 다시 꼼꼼히 살피기 시작했다. 시신 검시 과정을 자세히 기록한 서류 묶음을 펼쳐 초검에서 삼검에 이르도록 뭔가 오류가 있지 않은지 살폈다. 수백 번을 들여다봐도 오류 따윈 없었다. 살인은 한 사람에 의해 같은 시간대에 이뤄졌고 찌른 각도나 솜씨 또한 일관됐다. 따로 공범이 존재하긴 불가능해 보였다. 그때 검서청 입구 쪽에 인기척이 일었다. 

정조의 친위군영인 장용영(壯勇營)의 창검술 교관 백동수는 왕명으로 이덕무와 함께 ‘무예도보통지’를 편찬하는 중이어서 창덕궁 출입이 자유로웠다. 두 사람은 밀담을 나누기 위해 금천(錦川) 쪽으로 낸 누마루인 동이루(東二樓)로 서둘러 이동했다. 금천 너머 홍문관 쪽에서 불빛이 새어나오고 있었다. 백동수가 겉옷 오른팔 소매를 걷어 올리며 나지막이 속삭였다. 

“강진에서 막 도착한 길이요. 근데 매부, 이 상처를 보오.” 

백동수의 오른 팔뚝에 칼이 세로로 지나며 낸 듯한 상흔이 보였다. 피부 아래를 가르지 않아 큰 출혈을 일으키진 않았음에 분명했다. 

“천하의 백동수를 이리 벨 자가 조선에 있단 말인가?” 

싱긋 웃은 백동수가 옷을 내리며 더 낮은 목소리로 말했다. 

“전라도 강진 구석에 그런 칼잡이가 숨어 살 리 있소? 이건 장용영 솜씨요. 내가 가르친 놈들이었어.” 

놀란 표정의 이덕무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다가 신음처럼 속삭였다. 

“장용영 무관들이 처남을 강진까지 따라가 습격했다? 그렇다면 이는 필시….” 

침묵에 잠긴 두 사람은 동이루 아래로 흐르는 금천을 바라보고만 있었다. 백동수를 먼저 퇴청시킨 이덕무는 사색에 잠겼다. 그가 백동수를 강진으로 밀파한 목적은 단 하나, 전국을 충격에 몰아넣은 김은애(金銀愛) 사건의 진상을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한 해 전 5월, 강진 탑마을의 18세 유부녀이던 김은애는 처녀 시절부터 자신을 끈질기게 무고해온 동네 노파를 무참히 살해했다. 문제는 이 사건의 기괴한 처결 과정이었다.


1/4
윤채근 단국대 교수
목록 닫기

살인자를 쫓는 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