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상속의 역사

‘서자’는 재산 몰아주기 위한 차별

  • | 백승종 한국기술교육대 대우교수 chonmyongdo@naver.com

‘서자’는 재산 몰아주기 위한 차별

1/4
  • 레오나르도 다빈치와 콜럼버스, 그리고 (논란이 있지만) 황희의 공통분모는 서자라는 점이다. 유독 조선 사회가 ‘첩의 자식’에 대해 가차 없었지만, 서양에서도 서자는 여러모로 푸대접을 받았다. 서자 차별은 한정된 재산과 권력을 일부 후손에게만 ‘몰아주기’ 위한 사회적 장치였다.
신동헌 화백이 그린 한국 최초의 극장용 장편 만화영화 ‘홍길동’(1967).

신동헌 화백이 그린 한국 최초의 극장용 장편 만화영화 ‘홍길동’(1967).

동서양을 막론하고 상속에서 배제되거나 제한을 받는 ‘계층’이 있다. 서자(庶子)다. 서양에서도 그랬고, 중국이나 한국에서도 서자는 여러모로 푸대접을 받았다. 서자란 정식 결혼 관계에서 태어나지 않은 아들을 말한다. 이른바 정처(正妻)에게서 태어나지 않은 아들이다. 

조선시대 식으로 말하면, 혼서(婚書)를 받지 못한 여성이 낳은 아들이다. 춘향과 이몽룡 사이에서 아들이 태어났다면 영락없이 서자가 될 것이다. 한국과 중국 등에서는 첩을 거느리는 것이 합법적인 일이었다. 그러나 서양에서는 불법이자 도덕적 비난의 대상이었다. 그래서 서양에서는 서자를 ‘불법적 아들(illegitimate son)’이라 한다. 

세상의 자원은 유한하다. 그 때문에 재산을 모든 자녀에게 골고루 나눠주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여기는 사람이 많았다. 서자가 상속에서 불이익을 감수하게 된 배경이 여기에 있다.


“서자여서 성공했다”

서양에서는 서자로 태어났기 때문에 도리어 새로운 인생을 개척하거나 큰 업적을 남긴 이가 상당수다. 르네상스 시대를 주름잡은 화가 레오나르도 다빈치(1452~1519)도 그 가운데 하나였다. 

다빈치는 서자였기 때문에 공식적인 교육을 받지 못했다. 아버지의 직업도 계승하지 못했다. 그의 아버지 세르피에르는 화려한 상업도시 피렌체의 공증인이자 지주였다. 어머니는 농촌 빈치 출신의 평범한 여성이었다. 어머니는 다섯 살짜리 레오나르도를 놔둔 채 다른 사람과 결혼했다. 

아버지는 레오나르도를 직업학교에 보냈다. 이후 자신의 친구로 피렌체에서 공방을 경영하던 안드레아 델 베로키오의 문하로 들여보냈다. 레오나르도는 고된 수련 끝에 스승을 넘어서는 화가로 성장한다. 

만일 서자가 아니었다면 레오나르도는 당당한 중산층의 일원으로 공증인이자 지주가 되어 부를 누렸을 것이다. 그러나 서자 출신이라는 운명의 장난으로 레오나르도는 다른 길을 걷게 됐고 뛰어난 화가로서 신분의 한계를 돌파했다. 통쾌하면서도 왠지 뒷맛이 좀 씁쓸한 일이다. 

서양의 역사책을 뒤적이다 보면 누구나 알만한 인물 가운데 상당수가 서자였다. 아메리카 대륙에 첫발을 디뎠다는 콜럼버스(1451~1506)도 서자였다고 한다. 16세기 아메리카 정복 활동에 나선 스페인 사람들 가운데는 유독 서자가 많았다. 잉카를 멸망시킨 피사로(1475~1541)가 대표적이다. 그는 귀족인 아버지와 천민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돼지를 키웠다. 문맹이었던 피사로는 미래가 불투명했기 때문에 신대륙으로 진출하는 모험을 선택했다.


1/4
| 백승종 한국기술교육대 대우교수 chonmyongdo@naver.com
목록 닫기

‘서자’는 재산 몰아주기 위한 차별

댓글 창 닫기

2018/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