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성미의 달콤쌉쌀한 스위스

코코넛 안에 복숭아씨 있다?

인구 4분의 1이 외국인

  • 글·사진 신성미 | 在스위스 교민 ssm0321@hanmail.net

코코넛 안에 복숭아씨 있다?

1/3
  • 스위스 인구 800만 명 중 200만 명이 외국인이다.
  • 다문화 사회 가운데 둘째가라면 서러울 정도다.
  • 외국의 전문직 인재들을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삼기 위해 적극적으로 불러들인 결과다. 고임금과 쾌적한 삶의 질이 매력적인 나라지만 토박이들은 보수적, 배타적인 경우가 많다.
코코넛 안에 복숭아씨 있다?

대도시 취리히는 인구의 3분의 1이 외국인이다.

독일 출신의 세계적 물리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노벨문학상 수상자 헤르만 헤세, 철학자 프리드리히 니체, 아일랜드 문호 제임스 조이스, 영국 영화인 찰리 채플린과 록그룹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 이들 유명 인사의 공통점은 뭘까. 이들은 일생의 한 페이지를 스위스에 살면서 작품·연구 활동을 이어가거나 여생을 보낸 이방인들이다. 이들뿐 아니라 수많은 외국인 예술가와 학자, 기업인이 스위스에 살면서 업적을 일궜고, 그 결과물은 스위스의 문화적 학문적 경제적 자산이 돼 이 나라를 풍요롭게 하고 있다.

지금도 스위스는 유럽에서 외국인 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 중 하나다. 인구 800만 명 중 무려 200만 명이 외국 여권을 소지한 외국인이다. 연방 통계청에 따르면 2014년 기준으로 스위스 인구의 24.3%가 외국인이며 그 가운데 대다수인 81.5%가 독일, 이탈리아, 포르투갈, 프랑스 등 유럽연합(EU) 소속 국가의 국적을 가졌다. 스위스가 EU 회원국이 아님을 감안하면 놀라운 숫자다.

특히 대도시 취리히는 약 40만 명의 인구 중 32%가 외국인일 정도로 다문화 도시다. 스위스는 국적 취득이 매우 까다로우며, EU에도 가입하지 않은 채 작은 땅에서 자기들끼리 잘 먹고 잘살고, 국제정치적으로도 영세중립국가라는 폐쇄적인 이미지가 있는데 이렇게 외국인이 많이 살고 있다는 건 의외였다.

스위스에 사는 외국인들은 대개 일 때문에 이곳에 왔다. 인구가 적은 스위스에선 외국의 전문직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불러들여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삼는다. 스위스는 1인당 국민소득이 세계 최상위권인 만큼 외국인 근로자 처지에선 고임금과 쾌적한 삶의 질이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피부로 느끼는 ‘세계’

코코넛 안에 복숭아씨 있다?

필자(뒷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와 함께 독일어 수업을 듣는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친구들.

세계적인 은행과 제약회사, 기계 제조회사 등이 몰려 있는 스위스에서는 대기업 임원도 자국인을 고수하기보다 능력을 보고 외국인을 스카우트하는 게 흔한 일이다. 대형은행 크레디트스위스의 최고경영자(CEO) 티잔 티암은 검은 피부에 코트디부아르와 프랑스 국적을 지녔다. 외국인 인재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회사 공용어로 영어를 쓰는 대기업도 많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 스위스 국가대표팀 선수 23명 중 15명이 외국 출신이거나 이민자의 후손이었다. 국제기구 본부가 몰려 있는 제네바, 로잔 등에는 국제기구에 근무하는 외국인 엘리트가 많다. 의사 같은 전문직종에도 외국인이 많다.

스위스 기업의 3분의 1은 외국인이 창립했다는 통계도 있다. 스위스에 본사를 둔 세계적 식품회사 네슬레의 창립자 앙리 네슬레는 독일에서 스위스로 이민 온 약사 출신이고, 스위스 시계회사 스와치의 창립자 니콜라스 하이에크는 레바논 출신으로 스위스 여성과 결혼해 스위스로 건너왔다.

고급 인력뿐 아니라 3D 업종에도 외국인 노동자가 많다. 특히 동유럽에서 온 이민자들이 건설 현장 노동자나 청소원, 간병인 등으로 일한다. 스위스인들이 꺼리는 직종이지만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할 일이다. 고급인력이든 3D 업종의 노동자든 이런 외국인들이 없었다면 이 작은 나라가 지금처럼 세계적인 경제 선진국이 될 수 없었을 것이다.

고국에서 전쟁이나 분쟁을 겪거나 정치적 핍박을 받는 난민들이 탈출해 영세중립국 스위스에 정착하기도 한다. 한국에선 난민이라고 하면 그저 먼 나라 얘기처럼 들렸는데, 스위스에 와서는 독일어 수업 때 심심치 않게 난민들을 만났다. 수업에서 만난 쿠르드족 여성은 쿠르드족 분리독립운동을 하는 여전사로 중동의 산속에서 활동했다고 한다. 그러다 눈사태로 부상을 당하고 동지들이 모두 죽자 안전하게 살 곳이 없어 10년 전 스위스로 탈출했다.

그녀는 태어나서 학교라고는 가본 적이 없다. 그나마 독일어학원이 처음 밟아본 학교 문턱이란다. 스위스에서 같은 쿠르드족 난민을 만나 결혼해 두 자녀를 낳고 청소부로 일하며 만족스럽게 살고 있다. 밝은 표정이지만 얼굴에 어딘가 고생한 흔적이 있는 데다 사연도 기구해서 나이가 꽤 있을 거라고 짐작했으나 알고 보니 36세밖에 안 됐다. 이처럼 난민들을 직접 만나면서 나는 신문 기사로만 막연하게 접하던 세계정세를 피부로 느끼고 국가와 민족, 전쟁, 박해, 자유 등에 대해 좀 더 고민해보게 됐다.



토박이 사귀기 어려워

2015년부터 서유럽에 대규모 난민이 유입되면서 스위스에서도 지역별로 난민을 나눠 수용하고 있다. 내가 사는 동네에서도 얼마 전부터 지역 커뮤니티 센터를 임시 난민 숙소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그래서인지 요즘 동네에서 난민으로 보이는 아프리카계, 중동계 외국인을 자주 볼 수 있다.

스위스에 사는 외국인의 상당수는 결혼이민자다. 스위스 공영방송 SRF의 보도에 따르면 2014년 결혼한 커플의 36%가 국제결혼이다. 10쌍 중 4쌍꼴이다. 나도 스위스인과 결혼해 스위스 거주가 허용된 결혼이민자다. 독일어 수업에 가면 상당수가 스위스인 배우자를 둔 결혼이민자로, 나는 여기서 대만, 일본, 필리핀, 태국, 브라질, 미국, 에콰도르 등 다양한 국적의 이민자들을 만났다.

어느 나라에 살든 외국인으로 살아가는 데는 어려운 점이 있다. 언어의 장벽, 고국과 가족 친지에 대한 그리움, 새로운 문화와 규칙에 적응하는 어려움 등이 일반적이다. 이에 더해 스위스에 사는 외국인들은 높은 물가를 최악으로 꼽는다. 여기서 일하면 그만큼 고임금을 받을 수 있으니 생활하는 데 큰 지장은 없지만, 그래도 고국과 비교해 터무니없이 비싼 물가에 부딪힐 때마다 소심해지기 일쑤다.


1/3
글·사진 신성미 | 在스위스 교민 ssm0321@hanmail.net
목록 닫기

코코넛 안에 복숭아씨 있다?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