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연/중/기/획 | 청년 일자리 금맥 찾기

늘어나는 펫팸(Pet+Family)족 펫코노미(Pet+Economy)를 선점하라

신종 산업&신종 직업 | 반려동물산업

  •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늘어나는 펫팸(Pet+Family)족 펫코노미(Pet+Economy)를 선점하라

1/4
  • ● 2020년 5조8000억 원 시장 성장 전망
  • ● 진료·미용·교육·케어를 한 공간에서…토털서비스 추세
  • ● IT 결합한 다양한 반려동물용품 잇따라 출시
  • ● ‘동물간호복지사’ ‘애완동물행동상담사’ 유망 직업
늘어나는 펫팸(Pet+Family)족  펫코노미(Pet+Economy)를 선점하라

[동아 DB]

3월4일 토요일 오후,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지하철 입구에서부터 반려견을 안은 사람들의 행렬이 이어진다. 남녀노소 성별도 연령도 다양하고, 반려견 종류도 다양하다. 저마다 예쁘게 치장한 반려견들이 주인 품에 안기거나 유모차를 타고, 또는 목줄을 하고 컨벤션센터 안으로 들어간다. 3월 3~5일 열린 반려동물 산업전시회 ‘광주펫쇼’(G-PET2017)를 찾은 견공과 사람들로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은 온종일 북적였다.

반려동물 수, 신생아 수의 16배

5000원의 입장료가 있었지만 관람객들 표정은 자녀와 함께 놀이동산에 온 부모처럼 밝았다. 순천에서 여자 친구와 함께 왔다는 김기식(32) 씨는 “동네 애견숍에서는 볼 수 없는 새로운 사료와 간식, 의류, 액세서리, 용품, 가구들을 많이 볼 수 있어 좋다. 우리 ‘뚱이’에게 더 좋은 걸 해주고 싶어 함께 왔다”고 말했다. 그의 품엔 요즘 인기 있는 견종인 비숑프리제가 안겨 있었다.

행사장 안은 김씨처럼 반려동물을 데리고 온 사람들로 북적였다. 토끼와 함께 온 사람도 있고, 개나 고양이에게 옷을 입혀보거나 액세서리 하나를 고르면서 반려동물에게 마음에 드는지 물어보는 폼이 정말 의사소통을 하는 듯 보였다. 반려동물 사진을 찍어주는 부스는 길게 줄이 늘어설 정도로 인기 만점이었다. 포토그래퍼가 갖가지 손동작을 해가며 반려동물의 시선을 붙잡으려 애쓰는 모습이 아기 돌 사진 찍는 풍경 그대로였다.

수제 간식 코너에서 만난 박은영(37) 씨는 자신을 ‘고양이 집사’라고 소개했다. 결혼 전부터 고양이를 키웠다는 그는 아침에 일어나면 고양이에게 아침 인사를 하고 세수를 시킨 후 밥을 주고 나서야 비로소 자신의 일과가 시작된다고 말한다. 밥도 대충 먹이는 법이 없다. 연어 스테이크 등을 직접 조리해주고, 바쁠 때만 유기농 사료를 먹인다. 박씨는 “고양이는 내 가족”이라며 “유기농 사료가 비싸지만 건강해진다면 돈이 전혀 아깝지 않다”고 말했다.

광주펫쇼 주최 측에 따르면 올해 참여업체가 100여 곳, 부스가 200여 개로 전년도에 비해 40% 가까이 늘었다고 한다. 광주펫쇼만이 아니다. 3월 말 코리아펫쇼(서울), 4월 대전펫쇼, 5월 대구펫쇼, 6월 세종시와 경남 창원시 등 매달 전국을 순회하듯 펫쇼가 잇따라 열리는데, 해마다 행사 숫자가 늘고 규모도 커지고 있다. 그만큼 찾는 사람이 많아진다는 이야기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반려동물 보유 가구 비율은 2015년 21.8%로, 3년 전인 2012년(17.9%)보다 20% 이상 늘었다. 반려동물 보유 인구는 457만 가구, 약 1000만 명으로 추정된다. 출산율은 매년 낮아지는데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는 점점 증가하는 셈이다. 우리나라 반려동물 수가 연간 신생아 수 43만5000명의 16배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단순히 반려동물 인구만 늘어나는 게 아니라, 관련 소비도 증가하고 있다. 반려동물을 자식처럼 키우는 ‘펫팸족’(Pet과 Family의 합성어)이 늘면서 비싸더라도 기꺼이 반려동물을 위해 지갑을 여는 이들이 늘어난 것이다. 지난 5년간 전체 가계소득 대비 소비는 감소했으나 반려동물 관련지출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7월 여신금융협회가 발표한 ‘2016년 2분기 카드승인실적 분석’ 자료에 따르면 애완동물 업종의 카드 결제 금액은 133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9% 증가했다. 반려동물 산업을 일컫는 펫코노미(Pet+Economy)가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주목받는 이유다. 국내 반려동물 관련 산업 시장은 2012년 9000억 원에서 3년 만인 2015년 두 배인 1조8999억 원으로 커진 데 이어 2016년엔 2조3000억 원으로 급증했다.

2020년에는 5조8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농협경제연구소는 추정했다. 김재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인 가구 증가, 가구 소득 수준 향상, 고령화·저출산 기조의 심화가 피할 수 없는 현실임을 고려할 때 반려동물 시장의 높은 성장률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반려동물산업은 소득 수준이 올라갈수록 규모가 커지는 대표적인 선진국형 산업이다. 세계미래학회에서 ‘미래 10대 유망산업’으로 지목한 이유다.

1/4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목록 닫기

늘어나는 펫팸(Pet+Family)족 펫코노미(Pet+Economy)를 선점하라

댓글 창 닫기

2017/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