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격돌대담

“낼모레면 80인데 언제까지 원수처럼 지낼건가”

DJ·YS 비서출신 설훈의원 vs 박종웅의원

  • 박성원swpark@donga.com

“낼모레면 80인데 언제까지 원수처럼 지낼건가”

1/5
  • “야당도, 주변인사들도 DJ에게 못하는 얘기를 YS가 해주니까 이건 일종의 보약을 주는 기라. 약값 내라, 설의원” “대통령까지 지낸 분을 저렇게 망가지게 놔두는 것은 잘못이야, 박의원”
애증(愛憎)의 관계. 김대중(金大中)대통령과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 사이를 가리켜 흔히 그렇게들 부른다. 물론 지금은 YS(김영삼전대통령)와 DJ(김대중대통령) 사이에 ‘애정’보다는 냉기만 가득하다.

박종웅의원(朴鍾雄·한나라당)과 설훈의원(薛勳·새천년민주당). 동갑내기(47)인 두 의원은 79년과 80년 각각 YS, DJ와 인연을 맺은 이래 상도동과 동교동 비서로 정치생활을 시작했다. 연금과 투옥 등으로 YS와 DJ의 운신이 자유롭지 못하고 양가(兩家)가 군사정권의 감시 아래 통제되던 시절 두 의원은 양가 비서실의 막내격으로 허물없는 우애를 나누던 사이다.

‘신동아’는 두 의원을 동시에 초청, 두 전·현직 대통령간에 벌어지는 작금의 불화문제에 대해 양측의 기탄없는 속얘기를 들어보았다.

기자: 두 분이 동갑이죠?

박종웅의원: 동갑은 동갑이죠. 근데 정치판에서 나이 따지나.

설훈의원: 내가 뱀띠고 자기는 (한살 아래인) 말띠 아닌가?

박종웅의원: 정치판에서는 선수(選數)가 중요하지 나이가 중요한가.

(박의원은 3선, 설의원은 2선으로 박의원이 정치선배인 셈이다)

설의원: 뭘, 이회창(李會昌)의원도 재선인데 당총재도 하고 다 하잖아.

기자: 또 싸운다. 두 분 보스들께서도 참을 수 없는 경쟁의식을 갖고 있다고들 하는데 두 의원께서 그런 것까지 닮은 건 아니겠죠?

설의원: 내가 지금까지 모시면서 지켜본 바로는, 우리 (김대중)대통령께서는 아무와도 앙숙이 되거나 적대적 관계를 갖고 세상을 사시는 분이 아니에요. 서로 전쟁을 치르고 극악한 관계에 있던 남북관계도 화해하고 협력하는 판인데 그 동안 동지였고 말 그대로 미운 정 고운 정 다 든 분들인데 왜 협력이 안 되겠습니까? 왜 화해가 안 되겠습니까? 우리 대통령을 비롯해서 동교동 식구들은 다 마음을 풀고 있어요. 화해하자 그런 생각이에요.

기자: 그런데 이렇게 화해를 못 하고 앙숙이 된 데에는 뭔가 원인이 있지 않겠어요?



이게 훈수냐? 재 뿌리는 거지

박의원: 그게 제일 중요하죠. 김영삼 전 대통령께서도 처음에 김대중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는, 어떤 의미에서 ‘더 잘 됐다’ ‘그 동안에 내가 해왔던 민주화나 개혁을 한 단계 더 진전시켜 나갈 수 있겠다’고 생각하시고 “도와줘야 된다”고 말씀하셨어요. 그런데 이 양반(김대통령)이 하시는 걸 보니까 이래 가지고는 도저히 나라가 안 되겠다, (생각했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생각이 드니까 “(김대중은) 독재자”라는 말씀도 하신 것 아닙니까? 걱정스러워서 한 말씀입니다. 인간적으로 과거에 오랜 동지였다 하더라도 잘못하는 것은 지적할 수 있는 것 아닙니까?

설의원: 그런데, 일방적이라는 느낌을 갖게 된다고. 우리 대통령이나 우리 당 쪽에서는 김영삼 전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에 대해서 일절 일언반구도 안 하시거든요. 우리는 우리대로 할 말이 분명 있지만 그냥 못 들은 체하고 넘어간다는 말이야. 왜 그러냐 하면 그 밑바탕에 김영삼 전 대통령에 대해서 미워하거나 싫어하는 감정이 없다는 거예요.

대통령 생각은 ‘저게 왜 저럴까, 답답하네, 내가 자기한테 뭘 잘못했다고, 왜 나한테 일방적으로 독재자라고 하고 온갖 소리를 다하면서 공격하나, 참 답답하다’ 이런 심정이세요. 그렇다고 똑같이 흥분해 가지고 YS에게 욕을 하거나 하는 것은 전혀 없고 ‘왜 저럴까, 참 답답하다’ 이런 거라고.

박의원: YS도 대통령을 5년 동안 해보신 분이고 또 김대중 대통령 하는 것을 보면 잘한다, 못한다 판단이 있지 않겠나. 정치를 하는 걸 보니까 이런 것은 잘못하고 있다, 그런 부분을 지적한 거지.

설의원: 답답하면 훈수도 해주고, ‘이것은 이런 것 아니오’ ‘아무리 봐도 이것은 후광(後廣·김대중대통령의 아호)이 잘못된 것 같소’ ‘이렇게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소’, 이렇게 훈수를 하면 오죽 좋으냐 말야. 그것은 제쳐놓고 막 떠벌리고 이러니 훈수가 아니라 이것은 완전히 재 뿌리는 거지.

박의원: 그런 일을 하려면 신뢰가 중요하거든. 김대통령이 당선된 뒤에 ‘우리 힘을 합쳐서 잘해보자’ ‘미국대사가 이야기하던데 두 사람이 서로 협력하는 게 앞으로 한국 발전에 매우 중요하다고 하더라’는 이야기를 하면서 ‘앞으로 잘 좀 도와주세요’ 하기에 YS도 ‘좋다. 나라가 잘 되어야 할 것 아닌가. 나도 힘 닿는 데까지 열심히 도와주겠다’, 그렇게 이야기했단 말이야. 그런데 하는 것을 가만히 보니까 그게 아니더라. 신뢰를 저해하는 쪽으로 간다 말이야.



국민이 호응해주니까 말하는 거야

기자: 구체적으로 어떤 점이 신뢰를 저해했다는 얘기죠?

박의원: YS주변에 있던 사람들 다 조사하고, YS 재임 시절 비자금이라든지 그것을 집중적으로 조사하더란 말이죠. (YS와) 가까운 사람을 구속하고. 그때 구속됐던 사람 가운데 경남고등학교 출신으로 해병대사령관을 했던 전도봉 장군이 있는데, 진급과 관련해서 돈을 받았다고 구속됐어요. 그런데 이번에 무죄(판결) 났다고.

또 IMF와 관련해서 검찰에 감사원에 청문회에 나오라고 하는 거야. YS 생각에 ‘이렇게 하는 것은 대통령의 재가 없이는 안 된다’는 기라. 또 야당의원 빼내가기라든가 보궐선거 때 부정선거 하는 것을 보니까, ‘이거 독재가 아니냐. 저런 식으로 하다가는 진짜 큰일나겠다’ 싶으니까 잘못한다고 지적한 거지. 아무리 YS가 ‘독재자’라고 말했더라도 국민이 호응을 안 해주면 말한 사람만 우습게 되는 것 아닙니까? 그런데 일부 국민이 호응하고 있잖아요.

(‘국민 호응’ 대목에 이르러 설의원이 어이없다는 듯 빙긋 웃어 보이는 사이 박의원은 드디어 ‘항복’을 받아냈다는 듯 의기양양하게 속도를 높였다)

박의원: 남북문제도 마찬가지지. 일방적으로 북한에 끌려가고 YS가 볼 때는 이러다가는 나라 망치겠다는 생각이 드니까 그런 지적을 한 것이고. YS가 현 정권에 대해서 비판하는 게 무슨 반사이익을 얻겠다든지 그런 게 아니잖아요. 앞으로 다시 대통령 나올 것도 아니고 총재 할 것도 아니고, 정말 DJ와 과거에 동지였기 때문에 그러는 거지. 그렇게 비판하는 것도 애정이 있으니까 그러는 것 아니겠나.

설의원: 아이고! 박의원, 옛날엔 안 그랬는데 이제 보니 순 헛똑똑이야.

이거 보라고. 전도봉(全道奉)장군을 이야기하는데 전도봉이 누군지는 모르지만 YS를 도와준 사람이 그 사람 하나겠습니까? 수많은 사람이 YS를 도와주었다고.

그중에 전도봉이 됐든 김두봉이 됐든 누가 됐든 간에 YS를 도와준 것과 상관없이 비리가 있을 수 있다는 말이에요. 그 사람이 비리혐의가 있으니까 구속이 됐겠지, 그 사람이 YS를 도왔기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오해예요. 우리 대통령이 YS와 무슨 억하심정이 있다고, 이제 물러나신 분인데, 그 YS를 도와주었다고 해서 뒷조사하라고 시키겠느냐 말이에요. 우리가 그렇게 할 이유가 없어. 그렇게 해서 득 될 일이 뭐가 있느냐 말이에요. YS를 자극해서 우리가 얻을 게 뭐가 있다고.
1/5
박성원swpark@donga.com
목록 닫기

“낼모레면 80인데 언제까지 원수처럼 지낼건가”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