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동아 안테나

별난 인터넷 동호회 ‘YS사사모’

YS마니아의 충정인가, 상도동 친위대인가

  • 김기영 <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 hades@donga.com

별난 인터넷 동호회 ‘YS사사모’

1/2
  • 유력 일간지 광고와 함께 등장한 이색모임 ‘YS사사모’. 유례가 없는 전직 대통령 지지모임을 두고 그 성격에 대한 논쟁이 일고 있다. 과연 ‘YS사사모’의 정체와 그들의 목표는 무엇인가.
지난 연말 일부 일간지에 ‘1단 6㎝’짜리의 작지만 관심을 끄는 광고가 실렸다. ‘YS사사모 홈페이지 개설’이라는 제목의 이 광고에는 김영삼 전대통령의 사진과 함께 YS사사모라는 홈페이지(www.yssasamo.com)가 개설됐다는 내용이 실려 있었다.

퇴임한 대통령을 위한 홈페이지 개설은 그 유례가 없던 일. 이 사이트의 정치적 배경에 의혹의 시선이 쏠렸다. 그러나 운영자는 ‘주위의 기대’와는 달리 YS의 자발적 지지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역사상 처음이라 할 수 있는 전직대통령의 사이버 팬클럽 ‘YS사사모’의 운영자 최성호씨(37). 그는 스스로를 ‘YS마니아’라고 말했다. 최씨의 부모도 열렬한 YS지지자인데 그런 부모의 영향을 받아 최씨도 자연스럽게 YS의 팬이 됐다고 한다.

이처럼 온 가족이 특정 정치인 지지로 똘똘 뭉치는 모습은 ‘대중정치’라는 장르를 개척한 3김씨의 40년 노력의 결실이기도 하다. 그러나 두 사람이 대통령에 당선되고 3김이 정치권의 정점에서 서서히 비켜나면서 과거처럼 열렬한 3김 지지자들의 모습은 찾아보기 어렵다. 그러나 세상에 태어나는 순간부터 3김의 정치를 보고 자란 세대들의 머릿속에서 그들의 자취를 한꺼번에 지우기는 어려운 법. 최씨와 YS사사모는 이런 3김 시대를 살아온 젊은 네티즌들의 자발적 모임이다. 그러나 단순히 동호인들이 우의를 다지는 모임 정도는 아니다. 관계자들은 나름대로 사명감을 갖고 동호회를 운영하고 있다.

YS사사모가 공식 출범한 때는 지난해 9월9일. 이날 도메인 등록을 마쳐 명실상부한 인터넷 독립모임으로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게 됐다. 오프라인상에 형체가 없는 인터넷 사이트라고는 하지만 운영자인 최씨는 자신의 모든 것을 걸다시피 애를 썼다. 이렇게 ‘독기’를 품고 YS사사모라는 사이트를 만들기까지 YS의 열성 팬으로서 최씨는 몇 가지 기막힌 현실을 목격했다고 한다.

“가끔씩 YS의 독설을 가십성으로 다루는 기사를 제외하고는 아무리 신문을 열심히 봐도 김영삼 전대통령의 소식을 알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인터넷에서 김 전대통령에 관한 사이트와 글들을 검색해 봤습니다. 그런데 ‘YS’를 입력창에 넣으니까 두 개의 검색결과가 떠오르더군요. 하나는 ‘반(反)통일의 괴수 김영삼’이라는 제목의 글이었고 또 하나는 ‘김영삼 김현철 부자를 체포하라’라는 내용의 성명서였습니다. 대단히 충격을 받았습니다. 한때 국가원수를 지냈던 분인데 아무리 과오가 있다고 해도 이런 글들이 YS를 대표하는 콘텐츠로 인터넷에 올라있다는 사실을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내가 나서 바로잡아야겠다고 결심을 했습니다.”

YS의 팬으로 자발적으로 나서서 이 일을 하기로 한 이상 상도동에 미리 알릴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다. 이 때문에 상도동에서는 이 사이트가 생기고 활동을 한 한참 뒤에야 존재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한다.

최씨는 연세대 법학과(87학번)를 졸업했다. 대학 졸업 후인 1992년 대한항공에 입사했다가 1996년 5월 사법시험 도전을 위해 그만두었다. 그러나 몇 차례 사법시험에 도전했으나 실패했다. 최근 2년간은 관상용 새를 분양하는 사업을 했으나 그리 재미를 보지 못했다.

최씨가 김 전대통령에 다시 관심을 갖고 인터넷 사이트를 만들 무렵은 최씨 개인적으로도 몇 차례 실패를 경험한 뒤였다. 전직 국가원수에 대한 사이트를 만들기로 한 이상 초라하게 만들 수는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대한항공 근무시절 만나 결혼한 부인 명의로 은행에서 초기 운영자금으로 500만원을 빌렸다. 이 돈으로 서버를 빌렸고 홈페이지 디자인도 의뢰했다. 또 일간지에 작은 크기지만 사이트를 알리는 광고도 냈다.

“전직 국가원수를 앞세운 사이트를 만든 만큼 회원수를 늘려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회원수가 적으면 이 자체가 YS를 웃음거리로 만들 수 있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없는 형편에 신문광고까지 하게 된 겁니다.”

이런 최씨의 노력 결과 지난 연말 현재 YS사사모의 회원은 1316명. 사이트 개설 당시 314명이던 것에 비하면 발전이지만 최씨는 여기에 만족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올해 안으로 회원수를 1만명까지 늘리겠다는 게 최씨의 포부다.

“지난해 11월13일 저를 포함해 열성회원 9명이 김 전대통령의 자택을 방문했습니다. 저희들 쪽에서 면담을 요청했고 이를 상도동 쪽에서 받아들여서 김 전대통령과의 만남이 성사된 겁니다. 김 전대통령과 3시간에 걸쳐 여러가지 얘기를 나눴는데 그 자리에서 제가 약속을 했습니다. 2001년 연말까지 회원 수를 1000명까지 늘리고 2002년 말까지는 1만 명까지 늘리겠다고요. 지난 연말까지 회원이 1300명이 넘었으니까 김 전대통령과 약속한 첫 단계는 지킨 셈이죠. 이제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벌일 생각입니다.”
1/2
김기영 <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 hades@donga.com
목록 닫기

별난 인터넷 동호회 ‘YS사사모’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