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슈 추적

이지스냐 에이파냐 불붙은 ‘방패의 전쟁’

차세대 구축함 KDX-3 레이더

  • 황일도 <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 shamora@donga.com

이지스냐 에이파냐 불붙은 ‘방패의 전쟁’

1/8
  • ‘대양해군’이라는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한국 해군의 핵심무기 KDX-3. 날아오는 항공기와 미사일 등 수백 단위의 공중공격을 한꺼번에 방어한다는 이 ‘마법의 방패’ 구축함에 장착될 전투체계를 수주하기 위해 전통의 강호 미국의 이지스 체계와 떠오르는 신예 네덜란드의 에이파가 맞붙었다. 그러나 ‘심사과정이 불공정하다’고 반발하는 네덜란드의 분노 위로 미국 미사일방어체제(MD)의 그림자가 어른거리는데….
지난 6월29일 오전 9시54분, 해군의 KNTDS(해군전술지휘통제시스템) 스크린 위에 붉은 점 하나가 서해 NLL(북방한계선)을 넘어 남하하고 있다는 정보가 떠올랐다. 붉은 점은 북한의 경비정(388정). 곧 인근에 있던 녹색 점(우리측 고속정) 두 개가 접근해 나가자 또 하나의 붉은 점(북측 684정)이 스크린상의 NLL을 넘는다. 스크린 위에 붉은 실선으로 나타난 북한의 85㎜함포 공격. 곧이어 뒤엉킨 점들 사이로 죽죽 그어지는 붉은 실선들.

곧 후방에 있던 또 다른 녹색 점 두 개가 북상하기 시작했다. 우리 해군의 1200t급 초계함인 진해함과 제천함이다. 초계함이 붉은 점을 향해 포격을 가하자 황해도 사곶 해군기지에 정박한 북한 유도탄정의 스틱스(STYX) 미사일 레이더가 추적 빔을 쐈다. 그 순간 스틱스 미사일 유도 레이더파를 감지한 제천함의 레이더가 비명을 질러댔다. 긴박한 순간. 사정거리 안에 있는 함대함 스틱스 미사일에 맞을 경우 상황은 돌이킬 수 없다. 오전 10시56분 2함대사령부는 사격중지 명령을 내렸다.

“해군이 이지스, 이지스 노래를 부르는 게 이 때문입니다. 지금은 북한에서 쏘면 맞을 수밖에 없어요. 차세대 구축함인 KDX-3가 도입되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스틱스 미사일을 발사하려는 전자파가 감지되면 이 구축함은 스탠바이 상태에 들어갑니다. 미사일이 발사되면 즉시 요격미사일을 대응 발사합니다. 이 요격미사일에 걸려 스틱스는 바다 위에서 소멸하고 맙니다. 우리 함대는 완벽한 미사일 방어망을 갖추게 되는 겁니다.”

해군에서 전자전 관련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한 중령은 “이것이 KDX-3의 위력”이라고 말했다. KDX-3가 취역하는 2008년을 기점으로 한국과 북한의 해군력은 ‘국가대표 대 조기축구팀’ 수준의 격차를 갖게 된다는 설명이었다. 도대체 KDX-3가 무엇이길래 이런 위력을 갖는다는 것일까.

‘물밑부터 하늘까지.’ KDX-3는 함정에 대한 모든 공격을 방어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7000t급 구축함으로 설명할 수 있다. 잠수함·적 함정·항공기·미사일에 이르기까지 전방위로 들어오는 공격을 탐지, 대응하는 함정이다.

우리말로는 ‘차세대 한국형 구축함 사업’으로 불리는 KDX 사업은, 1996년부터 실전배치된 3000t급 KDX-1(광개토대왕급)과 지난 5월 1번함 진수를 마친 4000t급 KDX-2(충무공 이순신급)를 거쳐 3단계 사업에 돌입한다. 국방부는 총 2조9680억원을 투자해 KDX-3 구축함 세 척을 확보할 계획이다. 오는 2008년 KDX-3 제1번함이 취역한다.

한 척당 1조원 내외의 예산이 배정되는 셈인데, 일각에서는 이 예산안에 대해 의구심을 표시한다. 일본이 보유하고 있는 공고(金剛)급 이지스함(7250t)의 건조 당시 가격이 10억달러, 지금 건조중인 이지스함의 가격이 대략 14~15억달러인 것을 고려하면 현재 예산으로는 턱없이 부족할 것이라는 견해다.

해군에게 KDX사업은 새 구축함을 하나 더 사는 단순한 사업이 아니다. 연안을 벗어나 동남아까지의 먼 바다로 나가 한국의 해상교통로를 안전하게 확보할 ‘대양해군’을 만들 ‘전략기동함대’의 주축 세력을 마련하는 야심찬 사업이다.

현재는 세 척의 KDX-3만 건조한다는 계획이 짜져 있지만, 전문가들은 최소한 다섯 척은 있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동·서·남해에 한 척씩 배치한 상태에서 훈련과 정비를 원활하게 하자면 그 정도는 필요하다는 것. 해군은 이를 바탕으로 동·서·남해에 KDX-3를 주축으로 하는 세 개의 해역함대와 한 개 전략기동함대를 보유한다는 계획이다(합참에는 동해와 남해일부, 서해와 남해일부를 각각 관할하는 두 개의 해역함대와, 한 개의 전략기동함대를 갖자는 안을 제시하는 세력도 있다고 한다).
1/8
황일도 <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 shamora@donga.com
목록 닫기

이지스냐 에이파냐 불붙은 ‘방패의 전쟁’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