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가 안테나

한나라당 ‘민중계’가 잘 나가는 이유

실패한 정치 실험, 각개약진, 새로운 도전

  • 글: 김기영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hades@donga.com

한나라당 ‘민중계’가 잘 나가는 이유

2/10
‘민중당의 간판’ 장기표씨가 원내진출에 다시 실패함에 따라 세력으로서 민중당 출신들의 행보를 지켜보기란 당분간 어려울 듯하다. 하지만 여전히 한나라당을 ‘휘젓고’있는 두 명의 민중당 출신 의원들의 활약을 정치권은 신경을 곤두세운 채 지켜보고 있다. 이재오 의원과 김문수 의원이 그들인데, 두 사람은 현정국 최대 이슈인 병풍공방에서 최일선에 나서 이회창(李會昌) 후보를 보호하고 민주당에 반격을 가하는 데 맹활약을 하고 있다. 이재오 의원이 병풍대책반인 ‘김대업 정치공작 진상조사단’ 단장이고 김문수 의원은 ‘핵심 단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물론 이 두 사람의 활약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도 없지 않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병역기피 의혹이 짙은 이후보의 자제들 문제에 재야출신인 두 사람이 전면에 나서서 감싸는 것이 도덕적으로 옳으냐는 지적이 그것이다. 민주당에서는 “두 사람이 공안검사 출신들보다 더 밉다”는 불만도 터져나온다.

어쨌거나 두 사람은 ‘일당백’의 자세로 민주당과 병풍수사 검찰과 맞서고 있다. 그들이 보여주는 배짱과 뚝심은 재야나, 민중당 시절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이 민중당 출신 인사들의 평가다.

민중당 출신 한 인사는 “두 선배를 보노라면 그들이 민중당 지구당위원장으로 활약할 때 모습을 보는 듯하다”고 말했다. 언뜻 보면 안될 것 같은 일들도 저돌적으로 밀고 나가 끝내 관철시키는 추진력, 비록 민중당 시절의 이념이나 이상과는 거리가 있지만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그들의 모습은 어렵던 민중당 시절 그대로라는 것이다.

이재오 의원은 지역구 활동에 관한 한 따라올 사람이 없다. 한나라당뿐 아니라 민주당에서도 그의 극성스러운 지역구 관리에는 혀를 내두를 지경이다. 오죽했으면 그가 지구당위원장으로 있는 서울 은평을구는 민주당의 단골 ‘사고지구당’이 됐을까. 웬만해선 이재오 의원을 당할 수가 없어 거물들이 이곳을 피해가기 때문이다.



‘독고다이’ 이재오

민중당 사무총장 시절, 이재오 의원은 다른 사람들이 모두 꺼리는 재정문제를 책임졌다. 재야 운동권 출신들이 모여 만든 정당인 까닭에 돈이 있을 리 없었다. 돈을 만드는 법을 아는 사람도 없었다. 그런데 이재오 총장은 여타 운동권 출신과는 달리 어떻게 해서든 돈을 구해오고 없는 형편이나마 당이 돌아가게끔 했다. 당내에서 그는 튀는 인물이었다. 운동권 출신들의 일반적인 모습과도 거리가 있었다. ‘독고다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그런 그에 대해 찬사도 있지만, 한편에선 기성 정당의 행태와 뭐가 다르냐는 비판도 있었다.

지난 14대 총선에서 민중당 공천으로 은평을구에 출마했을 때 그의 선거 운동 모습을 보고 민중당 사람들은 혀를 내둘렀다. 이총장은 매일 아침 동네 목욕탕을 찾는 것으로 하루일과를 시작했다. 목욕탕에서 벌거벗고 만난 유권자들에게 자신을 소개하고 등도 밀어주고 하면서 얼굴을 익혀나갔는데 이런 일을 하루도 거르지 않고 했다고 한다. 그것도 매일 목욕탕을 바꿔가면서 말이다.

2/10
글: 김기영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hades@donga.com
목록 닫기

한나라당 ‘민중계’가 잘 나가는 이유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