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포커스

욕설·몸싸움·난장판… 마침내 갈라선 민주당

그들에게 ‘民主’는 없었다

  • 글·엄상현 기자/ 사진·출판사진팀

욕설·몸싸움·난장판… 마침내 갈라선 민주당

1/2
  • 2003년 9월4일 오후 2시. 오전에 이어 속개된 민주당 당무회의의 시작은 조용했다. 어느 누구도 말이 없었다. 오랜 침묵 그리고 깊은 한숨. 그 속에는 신구주류간 팽팽한 긴장이 흘렀다. 1시간이 넘는 긴 침묵을 깨고 정대철 대표가 입을 열었다. “대타협을 할 수 없을 때는 ‘민주적 절차’를 통해 결정할 수밖에 없습니다.”이 말과 동시에 정대표는 표결안을 상정했고 그 순간 회의장은 아수라장이 돼버렸다. “개XX, 너 누구 때문에 의원 됐어!” “이쯤 되면 판 다된 것 아니야?” 그들의 눈에는 더 이상 민주도, 국민도 보이지 않았다.
욕설·몸싸움·난장판… 마침내 갈라선 민주당


◀ “저XX 죽여!” 민주당 당무회의에서 구주류측 당직자들이 신기남 의원에게 달려들자 신주류측 보좌진들이 신의원을 몸으로 에워싸고 있다.



욕설·몸싸움·난장판… 마침내 갈라선 민주당

당무회의장 밖에서는 신주류와 구주류 당원들 간에 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1/2
글·엄상현 기자/ 사진·출판사진팀
목록 닫기

욕설·몸싸움·난장판… 마침내 갈라선 민주당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