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겹눈으로 본 정치

4당으로 추락한 민주당, 사이렌 울리고 돈 빌려가며 비례대표 등록했건만

  • 글: 박성원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swpark@donga.com

4당으로 추락한 민주당, 사이렌 울리고 돈 빌려가며 비례대표 등록했건만

1/3
  • 4·15 총선을 통해 17대 국회에 진입하게 된 당선자는 모두 나름대로 어려운 관문을 뚫었다.
  • 이 가운데 특히 민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사람들의 감회는 남다르다. 하마터면 후보등록도 못한 채 금배지의 꿈을 접어야 할 뻔했던 이들에게 3월31일부터 4월1일까지 48시간은 생(生)과 사(死)가 엇갈리는 운명의 교차로였다.
4당으로 추락한 민주당, 사이렌 울리고 돈 빌려가며 비례대표 등록했건만

민주당 조순형 대표가 선대위측의 호남 물갈이 공천에 반발해 3월31일 오전 중앙선관위에서 중앙당 당인 및 대표자 직인 변경등록 신청서를 접수시키고 있다.

4월1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본청 민주당 대표실. 조순형(趙舜衡) 대표와 비상대책위원들은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을 서둘러 확정한 뒤 황태연(黃台淵) 국가전략연구소장과 조직국 K모 부국장에게 잘 간수하라고 당부했다. 혹시 있을지 모를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멤버들의 명단 탈취와 후보등록 방해 사태를 막기 위해서였다.

조 대표는 이어 지난해 11월28일 전당대회 직전까지 당 사무총장을 지내 당무에 밝은 장재식(張在植) 의원을 급히 불렀다. 후보등록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도와달라는 당부를 하기 위해서였다. 의원회관에서 달려온 장 의원은 시계를 보더니 얼굴이 노래졌다.

오후 5시가 후보등록 마감시간인데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까지 가기엔 빠듯한 1시간20분밖에 남지 않았던 것. 더욱이 뒤늦게 후보자가 확정되는 바람에 후보 등록에 필요한 관련 서류는 물론 ‘등록금’(후보 등록시 선관위에 제출해야 하는 기탁금)조차 제대로 준비하지 못한 상태였다.

장 의원의 난감한 표정에 최명헌(崔明憲) 사무총장은 정신이 번쩍 들었다. 최 총장은 즉시 조직국에 연락해 “44명의 비례대표 후보에게 후보선정 사실을 통보하고 서류접수를 시작하라”고 지시한 뒤 국회 앞에 위치한 당사로 달려갔다.

당 조직국은 비례대표 명단이 늦게 결정된 데다 순번도 알려지지 않은 상태여서 비례대표 신청자들의 문의와 항의가 잇따르는 등 대혼란에 빠져들었다. 후보 기탁금 납부여부를 확인한 결과, 정해진 액수(1500만원)를 제대로 납부한 이는 5명에 불과했다.

이에 최 총장은 “당에서 서류를 접수한 사람은 당이 후보등록을 대행하고, 나머지 후보들은 각자 중앙선관위에 직접 가서 관련 서류를 제출토록 하라”고 지시한 뒤 장재식 김경천(金敬天) 의원과 함께 선관위로 직행했다. 이때가 4시5분.

장 의원은 사이렌이 부착된 자신의 승용차를 앞세워 선도차 역할을 하게 했다. 10여년 전에 달아놓은 사이렌이 이토록 요긴하게 쓰일 줄은 장 의원 자신도 몰랐다. 다행히 교통은 막히지 않았다.

장 의원이 숨쉴 틈도 없이 달려 선관위에 도착한 시각은 4시30분. 그러나 당 대표 직인과 명단은 도착하지 않은 상태였다. 잠시 후 당 사무처 Y국장이 도장을 갖고 도착했다. 이번에는 비례대표 순번표가 문제였다. 수차례 휴대전화를 한 끝에 뒤따라온 당직자가 명부를 들고 숨을 헐떡이며 선관위에 들어섰다.

장 의원은 이들과 함께 허겁지겁 후보접수 창구로 달려갔다. 그러나 ‘기탁금을 같이 내셔야 합니다’란 말에 가슴이 덜컥 내려앉았다. 당에서 보내기로 약속한 44명분의 기탁금 6억6000만원이 도착하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이다. 장 의원은 즉시 당사에 있는 최명헌 총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장 의원 : “등록금을 빨리 보내줘야 등록을 할 것 아니냐.”-최 총장 : “최대한 서둘러 보내주겠다. 그곳(선관위)에는 어떤 은행이 있느냐.”-장 의원 : “농협이다.”-최 총장 : “그거 잘됐다. 마침 국회 구내에도 농협이 입주해 있으니까. 선관위 계좌번호를 빨리 불러달라.”

최 총장은 즉시 당 경리국장을 호출했다. 국회 본청에서 전화를 받고 급히 달려온 C경리국장은 최 총장으로부터 받은 3억원을 선관위 계좌로 송금하기 위해 곧바로 농협으로 달려갔다. 이 3억원은 장 의원이 이날 선관위로 출발하기 직전 당에 빌려준 4억5000만원 중 일부였다.

민주당의 구세주 김방림

장 의원은 이날 낮 12시 무렵 최 총장으로부터 “지금 당에 돈이 1원 한 장 없으니 당장 후보등록에 필요한 기탁금이 걱정이다”는 하소연을 듣고는 친지들로부터 긴급히 도움을 받아 돈을 마련했다. 이 가운데는 조카며느리가 정기예금까지 급히 헐어 보탠 돈도 들어 있었다.

최 총장은 장 의원이 이처럼 어렵사리 구해 빌려준 4억5000만원 가운데 당장 급한 경북 7개, 대구 3개 지역구 후보들의 기탁금 2억5000만원을 지역 선관위에 대납했다. 최 총장이 경리국장에게 시켜 송금토록 한 3억원은 바로 여기서 남은 2억원과 당직자들의 수중에 있던 1억원을 합친 것이었다.

마감시간이 10분 앞으로 다가온 4시50분. 선관위 창구 앞에 선 장 의원과 당직자들은 돈이 도착하기를 기다리며 발을 동동 굴렀다.
1/3
글: 박성원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swpark@donga.com
목록 닫기

4당으로 추락한 민주당, 사이렌 울리고 돈 빌려가며 비례대표 등록했건만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