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일 십자공로훈장 받은 최정호 교수의 쓴소리

“통일 앞당긴 독일의 非통일정책, 非통일 조장하는 한국의 통일정책”

  • 최정호 동아일보 객원대기자, 울산대 석좌교수 chchoe@hanmail.net

독일 십자공로훈장 받은 최정호 교수의 쓴소리

1/3
  • 동아일보 객원대기자인 최정호 교수가 한독 관계에 기여한 공로로 5월4일 독일 정부가 주는 십자공로훈장을 받았다. 최 교수는 훈장 수여식 답사를 통해 ‘독일 통일이 한국에 주는 시사점’에 대한 견해를 밝히면서 “독일은 비(非)통일정책을 통해 통일을 앞당긴 반면, 한국에서는 사회 일각의 통일지상주의가 오히려 비통일을 조장하고 있다”고 날카롭게 지적했다. 그의 답사 전문을 싣는다.
독일 십자공로훈장 받은 최정호 교수의 쓴소리
친애하는 줄리아와 미햐엘 가이어 대사, 경애하는 친지들.

저를 위해 이런 소중한 자리를 마련해주시고 또 바쁘신 중에도 이 자리를 같이해주신 모든 분께 심심한 감사를 드립니다. 평소 자주 만나보고 싶어도 쉽지 않은 분들을 이렇게 한자리에서 만나 뵙게 되니 저는 그것만으로도 더할 나위 없는 행복감에 젖어 있습니다.

이런 경우 제가 늘 되씹어보는 아름다운 말이 있습니다. “인생이란 언제나 일정의 사람들만이 초대되어 있는 하나의 만남이다.” 독일의 의사이자 작가인 한스 카로사의 말입니다.

지난번 이미륵상(賞)을 탈 때도 고백한 바와 같이 저는 허영심이 많아서 상 타는 것을 무척 좋아합니다. 그래서 이번엔 독일 훈장을 타게 되었다고 주위 사람들에게 자랑을 했더니 “아니, 진작 탄 줄 알았는데 겨우 이제야 타느냐”고 사뭇 측은하게 여기는 친구들도 있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저는 독일에 대한 ‘사랑의 노래’를, 비록 좋은 목소리는 아니지만 남들도 들으라고 작지 않은 목소리로 오랫동안 불러왔던 것입니다. 독일은 말하자면 제 젊은 날의 첫사랑, 곧 ‘유겐트리베(Jugendliebe)’였습니다.

저는 1951년 6·25전쟁의 와중에 독일어 공부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1955년 신문사에 입사하면서 저는 1908년부터 북한에서 선교사업을 벌여오던 독일 베네딕트 교회의 신부, 수녀, 수사들이 발간한 합동보고서 ‘북한에서의 운명(Schicksal in Korea)’을 40회에 걸쳐 신문에 번역 연재하면서 기자생활을 시작했습니다.

독일 십자공로훈장 받은 최정호 교수의 쓴소리
1908년부터 원산 지방에서 선교활동을 해오던 그들은 1945년 북한에 소련군이 진주하자 김일성 체제하에서 6년 동안이나 강제수용소에 감금되었다가 마침내 독일 본국으로 송환되자 그들의 체험을 이 합동보고서에 기록한 것입니다. 그 번역의 연재가 바로 제가 처음 부른 독일에 대한 ‘사랑의 노래’였습니다. 51년 전의 일입니다.

그로부터 5년 후 1960년부터 저는 독일에 건너가 다시 공부도 하고 특파원으로 일도 하면서 기회 있을 때마다 한국의 독자를 향해 독일을 위한 사랑의 노래를 불렀습니다. 1960년대 말 고국에 돌아온 뒤에도 신문사에서, 그리고 대학에서 같은 테마의 노래 부르기를 계속했습니다. 그러다 1999년 20세기가 끝나가면서 저는 대학에서 정년퇴직했습니다. 그러고 보면 제가 사랑의 노래를 부른 독일은 주로 20세기 후반기의 독일, 통일 이전의 독일, 그리고 통일이 된 뒤에도 베를린으로 천도(遷都)하기 이전의 이른바 ‘본 공화국(Bonner Republik)’입니다.

분단이 서독 발전 걸림돌 안 돼

그럼 이제부터 독일에 대한 제 사랑의 노래를 이 자리에서 다시 한 번 불러보고자 합니다. 저는 독일의 제2공화국, 특히 1949년부터 1999년까지의 ‘본 공화국의 50년’이 1000년 독일 역사에서 가장 훌륭한, 가장 아름다운, 가장 생동적인, 그리고 가장 생산적인 시대로 보고 그렇게 느끼고 있습니다. 정치적으로나 경제적으로나 그리고 문화적으로나 정신으로나.
1/3
최정호 동아일보 객원대기자, 울산대 석좌교수 chchoe@hanmail.net
목록 닫기

독일 십자공로훈장 받은 최정호 교수의 쓴소리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