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대선주자 정치입문 비화

  • 김순희 자유기고가 wwwtopic@hanmail.net / 일러스트레이션·최남진

대선주자 정치입문 비화

1/8
  • ‘테니스 동지’들 지원사격에 마음 굳힌 박근혜
  • YS 인가 현철인가, 베일에 싸인 손학규 광명 공천
  • ‘주군’ 정주영 정치참여 반대하면서 출마 준비한 이명박
  • ‘젊은 피’ 수혈 경쟁에 메인 앵커 꿈 접은 정동영
대선주자 정치입문  비화
자칭 ‘소시민’ ‘대학교수’ ‘대기업 회장’ ‘방송기자’인 네 사람이 ‘이직’을 했다. 새로운 직업은 ‘정치인’이다. 박근혜(朴槿惠·55) 전 한나라당 대표, 손학규(孫鶴圭·60) 전 경기도지사, 이명박(李明博·66) 전 서울시장, 정동영(鄭東泳·54) 전 열린우리당 의장이 그 주인공이다. 현재 거명되는 대선주자 중 가장 지명도가 높은 네 사람이 정치인으로 옷을 갈아입게 된 과정은 어땠을까. 이들은 전 직장을 떠날 때부터 새로 발 담글 직장에서 ‘CEO’가 되기 위한 꿈을 꾸고 있었을까.

대한민국호(號)를 5년 동안 이끌어갈 선장이 되겠노라고 공표한 네 사람의 캠프는 벌써부터 총소리 없는 전쟁터 같다. 기싸움은 말할 것도 없고 “지피지기(知彼知己)면 백전백승(百戰百勝)”이라며 필자에게 대놓고 상대 캠프의 분위기를 묻는 이도 있었다. 누가 기사의 맨 앞에 등장하는지, 이런 ‘사소한’ 문제에도 관심을 나타냈다.

“지지율 순서대로 (기사를) 쓰실 겁니까?”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어 상대적으로 느긋한 이명박 전 시장 진영을 제외한 세 곳 캠프의 핵심 참모들이 진반농반의 뼈 있는 질문을 던졌다.

“아뇨. 세종대왕이 정한 ‘가나다’ 순서대로 쓸 겁니다. 그게 공평할 것 같네요.”

박근혜, 손학규, 이명박, 정동영. 글을 싣는 순서는 그렇게 정해졌다.

1997년 12월2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15대 대통령선거를 코앞에 둔 터라 1분 1초가 아까운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장녀인 근혜씨와 마주 앉았다. 두 사람의 만남은 박씨가 15대 대선에서 어느 후보를 지지할지를 가늠케 하는 자리이자 그가 공개적으로 정치 참여의 뜻을 밝힌 순간이기도 하다.

당시 각 대통령후보 진영은 너나 할 것 없이 박씨를 영입대상 1순위로 손꼽았다.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에 대한 향수가 남다른 대구·경북 지역 표심(票心)을 흔들 적임자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국민회의 김대중 후보는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 박태준 총재를 앞세워 박 전 대통령 가족에게 상당한 공을 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박씨가 이회창 후보를 만나면서 다른 후보들은 ‘닭 쫓던 뭐’ 신세가 되고 말았다.
1/8
김순희 자유기고가 wwwtopic@hanmail.net / 일러스트레이션·최남진
목록 닫기

대선주자 정치입문 비화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