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총력 특집 | ‘핵 왕따 위기’ 한국외교의 초상 |

김일성 | 싱가포르 부러워한 老정객… “개혁·개방하려 해”, 김정일 | ‘아버지 짓누르고’ 제 살길 찾은 ‘美國바라기’, 김정은 | “서울 단숨에 타고 앉겠다”는 담대한 전략가

김일성·김정일·김정은 核전략 어떻게 다른가

  • 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

김일성 | 싱가포르 부러워한 老정객… “개혁·개방하려 해”, 김정일 | ‘아버지 짓누르고’ 제 살길 찾은 ‘美國바라기’, 김정은 | “서울 단숨에 타고 앉겠다”는 담대한 전략가

1/3
김일성 | 싱가포르 부러워한 老정객… “개혁·개방하려 해”, 김정일 | ‘아버지 짓누르고’ 제 살길 찾은 ‘美國바라기’, 김정은 | “서울 단숨에 타고 앉겠다”는 담대한 전략가
“북한은 1992년 한국과 중국이 수교를 맺자 고립감에 시달렸다. 북한은 중국에 배신당했다고 여겼다.”

자오후지(趙虎吉) 전 중국공산당 중앙당교 교수는 북한이 핵 개발을 시작한 까닭을 1989~1991년 소련·동유럽 사회주의 붕괴와 한소수교(1990), 한중수교로 인한 고립감과 체제 불안에서 찾는다. 

자오 전 교수는 김일성 통치 시기부터 북한을 수시로 오간 북한통(北韓通)이다. 헤이룽장(黑龍江)성 우창(五常)시에서 태어난 중국인이되 한국·북한인과 정체성 일부를 공유한다. 부모 고향이 각각 평안도, 경상도다. “김일성은 김정일과 달랐다”고 그는 설명한다.

“김일성은 나진·선봉을 제2의 싱가포르로 만들라고 지시했다. 개혁·개방을 선택한 거다. 김영삼(YS)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느닷없이 죽는다. 자연사라곤 도저히 믿을 수 없다. YS가 평양에 갔더라면 북한은 완전히 다른 길로 갔을 것이다.”

김일성, 김정일 간 권력·노선투쟁이 있었다는 건 과도한 추측 아니냐고 질문하자 그가 이렇게 답한다.

“노선·권력투쟁이 일어났을 공산이 없다고 볼 수 없다. 김정일은 굉장한 위기감을 느꼈을 것이다.”

김일성은 1994년 7월 25일로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 직전인 7월 8일 사망한다. 당시 외무부 장관이던 한승주 고려대 명예교수 회고는 자오 전 교수 견해와 맥이 닿는다. 



북핵 문제의 기원

“김일성이 갑작스럽게 사망하지 않아 김영삼-김일성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졌다면 두 정상 간 한반도 통일과 핵 문제에 관한 통 큰 결단과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을까 아쉬움이 남는다. 이쪽에서는 김영삼 대통령, 저쪽에서는 김일성 주석이었으니까, 당사자들 각자 위치나 위상으로 보아 ‘무엇인가 이뤄낼 수 있지 않겠느냐’라고 생각했고 또 기대한 것도 사실이다.”(한승주, ‘외교의 길’에서 인용) 
한 전 장관은 1차 북핵 위기 때 중국이 역할을 적극적으로 했다고 기록한다. 북한이 군사적으로 미국, 외교적으로 중국 압박을 받아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받아들이는 등 움직였다는 것이다. “1992년 한중수교를 거치면서 중국이 북한을 한 차례 버렸다”는 게 중국학 권위자인 서진영 사회과학원 원장(고려대 명예교수) 평가다.

당시 대통령외교안보수석비서관이던 정종욱 전 주중대사는 “카터 전 대통령은 김일성 주석이 ‘그간 2선에 물러나 있었는데 사태가 엉망이 돼버렸다. 조국에 마지막 봉사를 하고자 다시 복귀해 남북 정상회담도 열고, 핵 문제도 해결하고 은퇴할 것이다. 남북회담 의제엔 조건이 없다’고 말했다고 한국에 전했다”고 말한다. 김일성은 △남북 정상회담 △제네바 비핵화 협상 복귀 △IAEA 영변 핵시설 사찰 수락을 카터 전 대통령을 통해 YS에게 전달했다.

북한이 핵 개발을 시작한 때는 1980년대 말이다. 1991년 12월 13일 남북기본합의서가 채택된다. 닷새 후인 12월 18일 노태우 대통령은 “한국 내 미국 핵무기가 없다”고 선언한다. 12월 31일엔 한국,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요구와 IAEA 사찰을 허용한다고 선언했다. 한미 양국은 1992년에는 팀스피리트(Team Spirit) 군사훈련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다. 한반도가 해빙 분위기로 흘러간 것이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김일성 | 싱가포르 부러워한 老정객… “개혁·개방하려 해”, 김정일 | ‘아버지 짓누르고’ 제 살길 찾은 ‘美國바라기’, 김정은 | “서울 단숨에 타고 앉겠다”는 담대한 전략가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