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점공개

‘스폰서’ 최영섭이 털어놓은 노무현 캠프 기이한 행적

“2002년 대선 8일 전 새벽 2~4시 전국 9곳에 부적 묻고 당선”

  • 허만섭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스폰서’ 최영섭이 털어놓은 노무현 캠프 기이한 행적

1/5
  • ● “노무현 전 대통령 ‘1000배로 갚아주겠다’ 약속하고 2억 받아”
  • ● 동석자 안종률씨 “노무현의 1000배 언급 나도 들어”
  • ● “현찰·수표·계좌이체·항공료·추석선물…”
  • ● “盧 돈 받은 뒤 ‘은혜 잊지 않겠다’ 감사전화”
  • ● “‘노무현 지역특보’ 직함 값은 2000만원”
  • ● “盧 측근, 1000억대 공사 청탁 받고 ‘잘 처리됐다’ 보고”
  • ● “청와대 고위인사 이권개입 무마 의혹”
  • ● 盧측 “1000배 약속 기억 안 난다. 돈 안 받았다. 부적엔 감사”
  • ● “그들만의 참여정부…권력 위해 물불 안 가려”
‘스폰서’ 최영섭이 털어놓은 노무현 캠프 기이한 행적

‘신동아’와 인터뷰하고 있는 최영섭 리알코홀링스(주) 회장.

그는 자리를 잡자 담배부터 찾았다. 연기를 깊이 들이켰다 내뿜었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이…”라고 운을 뗐는데 한동안 다음 말을 잇지 못했다. “그 이름을 부르자 너무 열이 올라서. 내가 화병에 걸렸다”고 했다. 이후에도 말을 멈추고 숨을 고르는 일이 여러 번 있었다.

‘노무현 팬이자 스폰서였다’는 최영섭(崔永攝·49) 리알코홀딩스(주) 회장은 자신과 노무현 전 대통령 측의 관계에 대해 6시간에 걸쳐 ‘신동아’와 인터뷰했다. 그가 운영하는 리알코홀딩스는 현재 몽골에서 3억t 규모의 유연탄 개발사업을 벌이고 있다. 몽골 정부와 계약을 체결했으며 내년부터 채굴할 계획이라고 한다. 그는 폭로를 자청한 배경을 이렇게 설명했다.

‘스폰서’ 최영섭이 털어놓은 노무현 캠프 기이한 행적

노무현 전 대통령이 퇴임 후 거주하고 있는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사저.

“노무현 전 대통령은 방대한 분량의 재임 시절 기록물을 들고 갔다. 아무도 못 보게 한다. 이는 잘못된 일이라고 본다. 노무현 정권은 몇 가지 업적을 남겼다. 그러나 노 정권이 공개하고 싶은 것만 공개되어선 안 된다. 나는 노무현 정권의 실체를 평가하는 데 참고될 만한, 노 정권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밝히고자 한다. 내가 말하는 사건들은 내가 현장에 직접 참여해 보고 듣고 행동한 것이다.”

최 회장이 폭로한 노무현 정권의 행적은 이목을 끌기에 충분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1000배로 갚아주겠다”고 약속해 2억원 상당의 지원이 이뤄졌다는 부분, 노 전 대통령 측이 역술에 의존해 직원들을 풀어 ‘노무현 부적’을 전국 각지에 묻었다는 부분 등은 지금껏 유사한 사례도 없거니와 ‘기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사실규명’ 공론화 필요

그러나 최 회장의 증언 및 당사자들의 반론, 사건의 다른 관계인들의 증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그의 폭로는 구체성, 신빙성, 공익성에 비춰 보도 가치가 있어 보였다. 이는 그가 폭로한 내용이 완벽하게 사실로 입증됐다는 의미가 아니라, 언론 보도를 통한 ‘사실 규명’ 공론화의 필요성이 높다는 의미다. 최 회장은 2001년 8월 노 전 대통령을 처음 만났다고 한다.

▼ 언제, 어떤 경위로 노 전 대통령 측과 인연을 맺게 됐나.

“나는 전남 완도 출신으로, 1980년대 전민협(전국민족민주운동협의회)에 소속돼 민주화운동을 한 바 있다. 안기부 승용차 방화사건 때 연행돼 조사받기도 했다. 부산민주시민협의회 활동을 한 노 전 대통령에 대해 평소 호감을 갖고 있던 차에 2001년 4월 노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L씨(노 전 대통령 취임 후 청와대 수석비서관 역임)를 만나 자주 연락하게 됐다. 당시 나는 해공ENC(주)라는 연 매출 70억 규모의 토목회사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건설교통부로부터 신기술 인정을 받는 등 사업이 잘되는 편이었다. 당시 ‘한나라당이 집권하는 것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었다.”

▼ 노 전 대통령도 만났나.

“노 전 대통령은 2001년 3월 해양수산부 장관을 사직한 뒤 서울 여의도 금강빌딩에 자치경영연구원을 개설하는 등 대선 준비를 본격화하고 있었다. L 전 수석의 권유로 나는 이 해 8월18일 부산 서면 롯데호텔 커피숍에서 노 전 대통령과 인사하게 됐다.”

▼ 노 전 대통령은 어떤 말을 했나.

“그 자리에는 노 전 대통령, L 전 수석, 나, 안종률씨(후에 노무현 후보 특보 역임), 엄모씨 등 5명이 있었다. 노 전 대통령은 9월6월 부산에서 대규모 후원행사를 열 계획이라고 했다. 사실상의 대선 출정식이어서 노 전 대통령 측은 준비에 심혈을 기울이는 듯했다. 노 전 대통령은 내게 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 노 전 대통령이 직접 말했나.

“그렇다. 노 전 대통령은 ‘나는 대통령이 될 자신이 있다’면서 내게 ‘도와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코스닥 벤처 붐을 사례로 들더라. 그는 ‘벤처기업에 투자해 성공하면 투자자는 100배의 이익을 보기도 한다. 하물며 대통령이 될 사람에게 투자하는 건 어떻겠느냐. 내가 대통령이 되면 1000배로 갚아줄 것 아니냐’고 약속했다.”
1/5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스폰서’ 최영섭이 털어놓은 노무현 캠프 기이한 행적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