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탐구 | MB정권 새 실력자 秘 스토리

김태호국무총리 후보자

돈 걸고 포커놀이 즐기는 팔방미인 승부사

  • 송국건|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김태호국무총리 후보자

1/5
  • ● 골프 아주 좋아하고 주는 술 마다 안 해
  • ● 넉살 좋아 버스 안에서 마이크 잡고 좌중 압도
  • ● 잘나갈 때 미련 없이 던지며 새로운 승부 즐겨
  • ● 12년 만에 4급 보좌관에서 총리로
  • ● “권력욕만 있지 콘텐츠는 없다” 비판
김태호국무총리 후보자

2009년 5월12일 김태호 당시 경남지사가 취재진으로 부터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금품을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공세를 받자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다.

2010년 새해가 밝은 지 며칠 지나지 않은 1월12일 청와대 모처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김태호 당시 경남도지사가 마주 앉았다. 이날 이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 시·도지사협의회 간담회가 끝난 뒤 김 지사가 단독면담을 요청해 이뤄진 자리다. 김 지사가 먼저 입을 열었다.

“미리 보고 드리는 것이 도리라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이번 도지사선거에 출마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더 큰 꿈을 위해서 민생을 보듬을 수 있는 공부를 하고 싶습니다.”

이 대통령은 깜짝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고 한다. 그도 그럴 것이 김 지사는 2004년 6월 보궐선거를 통해 경남도지사 자리에 오른 뒤 재선을 거치며 도정을 비교적 무난하게 이끌어 ‘3선 도지사’ 등극이 유망한 상태였다. 나이도 48세에 불과해 도지사를 한 번 더 한 뒤 진로를 바꿔도 늦지 않았다.

이 대통령은 김 지사가 결심을 굳혔음을 알아차리고 말리지 않았다고 한다. 이 대통령은 “나도 서울시장으로 있을 때 나라를 이끌어보겠다는 큰 꿈을 키웠다”며 격려했다고 한다.

한나라당의 한 의원은 청와대 핵심 인사에게서 이 일화를 들었다고 한다. 이 의원은 “이 대통령이 김 지사를 만난 후 참모들에게 ‘참으로 난 사람이다. 젊은 사람이 대단하다’고 자주 칭찬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그가 도지사 재임 시절 4대강 정비사업을 적극 지지한 점도 이 대통령의 호감을 사는 계기가 된 것으로 전한다.

새해, MB와 김태호의 독대

김 지사는 이 대통령과의 독대를 마친 뒤인 1월25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6·2지방선거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가 밝힌 이유는 “새로운 인물이 새 뜻을 펼칠 길을 터주기 위해서”였다. 불출마 이후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그러자 정가에선 두 갈래 해석이 나왔다.

하나는 이 대통령에게 말한 대로 ‘지방 정치인’의 한계를 극복하고 중앙무대로 진출하기 위해 모험을 감행했다는 관측이다. 같은 맥락에서 입각설이 나왔다. 그러나 청와대 대변인은 언론 브리핑 자리에서 이를 부인했다. 다른 하나는 2008~09년 부산·경남 정치권을 초토화시켰던 ‘박연차 게이트’에 연루돼 출마를 포기한 것이 아니냐는 소문이었다. 야당 의원들이 김태호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때 보자며 벼르는 부분이기도 하다.

먼저 김 후보자와 박연차게이트의 관련성에 대해 알아봤다. 2009년 5월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로 사실상 박연차게이트 수사가 전면 중단됐다. 얼마 뒤인 6월9일 대검 중수부는 김 후보자를 소환했다. 2007년 4월 ‘경남 밀양 영어도시 사업설명회’를 위해 미국 뉴욕에 갔다가 거기서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의 돈 수만 달러를 받았다는 혐의였다. 그때 박 전 회장은 맨해튼 소재 한인 식당 주인에게 돈을 전해달라고 부탁했고 식당 주인은 여종업원에게 돈 전달을 맡겼다는 의혹이다.

이밖에도 김태호-박연차 커넥션과 관련해 여러 이야기도 나왔다. 박 전 회장이 2004년 6월 구입한 경남 진해 소재 동방유량 공장 부지는 고도제한 규제가 풀려 15층짜리 아파트를 지을 수 있게 됐다. 이 과정에 김 후보자가 개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1/5
송국건|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목록 닫기

김태호국무총리 후보자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