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직격증언

“안철수, 고액 주고 대선 컨설팅 받았다”

  • 허만섭 기자│mshue@donga.com

“안철수, 고액 주고 대선 컨설팅 받았다”

1/2
  • ● “유명 여론조사기관에 비밀리 용역 의뢰”
  • ● “박근혜 지지도 9월엔 40%대 무너진다”
  • ● “출마 때 스티브 잡스 식 프레젠테이션 구상”
  • ● “국민펀드로 선거자금 모을 수 있다”
  • ● 안철수 측 “컨설팅 받은 사실 없다”
“안철수, 고액 주고 대선 컨설팅 받았다”

김영사가 7월 19일 안철수 원장의 대담집 ‘안철수의 생각’을 쌓아놓고 기사작성용으로 국회 출입 기자들에게 배포하고 있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원장이 대선 출마 선언을 할 것인지는 국가적 관심사다. 한다면 언제쯤 어떠한 방식으로 하고 그 후속 행보를 어떻게 이어갈 것인지에 대해서도 많은 사람이 궁금해한다.

범야권 후보 단일화 문제와는 별개로, ‘안철수의 대선 출마’ 그 자체가 ‘버라이어티 이벤트’일 수 있다. 안 원장 측으로선 올림픽 개막식과 같은 흥미 있고 감동적인 쇼로 만들어 대선가도의 기폭제로 삼으려고 할 것임에 틀림없다. 따라서 안 원장 측이 대선 출마 전략을 세심하게 가다듬어왔을 개연성이 충분하다고 할 수 있다.

‘외부공개 금지’ 약정

이와 관련해 최근 정치권 일각에선 “안 원장 측이 수개월 전 국내 유수의 여론조사기관 A사와 B사 두 곳에 각 9000여만 원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컨설팅 용역을 의뢰해 최근 보고서를 전달받았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주로 대선 전략에 관한 내용을 주문했다는 것이다.

안 원장 본인은 물론이고 안 원장 측근들에게도 언론이 사적으로 접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만약 안 원장 측이 컨설팅을 받았다고 하더라도 이러한 사실을 외부에서 정상적인 방법으로 알아내기란 쉽지 않다. 그런데 우연치 않게 이 내용이 밖으로 유출됐다고 한다.

한 정치권 인사는 “안 원장 측 인사가 친분이 있는 외부 인사에게 컨설팅 결과를 요약한 내용을 일러주었다. 이로 인해 안 원장의 컨설팅 의뢰 사실과 컨설팅 보고서 주요 내용이 정치권에 알려지게 됐다”고 말했다. 안 원장 측으로부터 주요 내용을 전해 들은 외부 인사는 이를 컴퓨터로 타이핑해 A4지 3장 분량의 보고서로 만들었다.

‘신동아’는 이런 이야기가 사실인지 여부를 취재했다. 이 용역 컨설팅 보고서 생산과 전달 선상에 있는 관계자는 “안 원장이 수개월 전 여론조사기관 A사와 대선 전략 관련 컨설팅 용역계약을 맺은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A사가 선택된 이유에 대해선 A사가 지명도 높은 여론조사기관인 데다 A사 고위관계자의 일간지 인터뷰 내용이 안 원장 측의 공감을 샀기 때문이었다고 한다.

이 관계자는 “7월경 A사가 두꺼운 용역 보고서를 제작해 안 원장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안다. 외부에 절대로 공개하지 않는다는 비밀약정이 있었다”고 했다.

“안철수, 고액 주고 대선 컨설팅 받았다”

안철수 컨설팅 보고서는 대선운동 방법으로 스티브 잡스 식 프레젠테이션을 제안했다.

그는 용역비용이 9000여만 원이 맞는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은 채 “통상적인 정치컨설팅 비용에 비해 상당히 고액이었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여론조사기관인 B사가 안 원장 측으로부터 비슷한 용역을 받았는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안 원장 측 유민영 대변인은 ‘신동아’에 “네? 저희가 돈을 내고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조사했다고요? 사실이 아닙니다”라며 컨설팅 용역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유 대변인의 답변과 ‘신동아’ 취재원의 증언이 상반됐다. ‘신동아’는 안 원장 측의 공식 입장인 유 대변인의 말에 충분히 주의를 기울였다. 그러나 유력 대선주자와 관련된 민감한 내용이 공식 브리핑을 통해서만 공개되는 것은 아니다. 유 대변인에 비해 ‘신동아’ 취재원의 공신력이 결코 떨어진다고 할 수 없었다. 다만 실명이 공개되는 경우 불이익을 입을 수 있기에 익명으로 증언한 것이었다. 취재원은 누군가로부터 들은 이야기를 전한 것이 아니라 본인이 안철수 컨설팅 보고서 관련 일을 직접 주도한 자기체험을 이야기한 것이었다.

‘새 정치’의 아이콘인 안 원장이 대선 출마 문제와 관련해 비밀리에 유료 컨설팅을 받았다는 증언은 흥미 있고 중요한 증언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복수의 정치권 인사도 이미 안철수 컨설팅 보고서의 존재에 대해 유사하게 말하고 있었다. 한 인사는 “안 원장이 이공계 출신답게 전문 여론조사기관에 의한 과학적인 기법으로 자신의 대선 출마 적정성 여부를 검증해온 것 같다”고 평가했다. 대선 출마를 저울질하는 사람이 컨설팅을 받는 것 자체가 문제 될 것은 없다. 다만 정치적 파장은 따를 수밖에 없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안철수, 고액 주고 대선 컨설팅 받았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