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2012 대선

최태민 사위 Mr.Q 정윤회 “박근혜 막후인물설 추적”

  • 허만섭 기자 | mshue@donga.com

최태민 사위 Mr.Q 정윤회 “박근혜 막후인물설 추적”

1/2
  • ● 朴 의원실 비서실장 ‘문고리 권력’
  • ● 2004년 朴 당대표 된 뒤 자취 감춰
  • ● “막후에서 공천 등 정치 개입” 소문 무성
  • ● “박근혜-정윤회, 결별 이유 없다”
최태민 사위 Mr.Q 정윤회 “박근혜 막후인물설 추적”

최태민

정치권에서 회자되는 가장 미스터리한 남자.

바로 고(故) 최태민 목사의 사위 정윤회 씨다. 새누리당 대선 후보인 박근혜 의원의 전(前) 보좌관으로 알려진 정 씨는 2004년 이후 종적을 감췄다. 박근혜 후보 진영은 “2004년 이후 박 후보와 정윤회 씨 사이에 접촉은 일절 없었다”고 말한다.

그럼에도 연합뉴스, 조선일보, 경향신문 등 여러 매체는 ‘지금도 박근혜의 숨은 실세?’ ‘공천에도 관여한다?’는 각종 설을 활자화한다. “박근혜가 집권하면 정윤회는?”이라는 궁금증이 따라 나오는 게 현실이다.

정치권의 ‘선수들’ 사이에서 정윤회는 이미 초미의 관심사가 되어 있다. 그러나 정작 그가 어떠한 사람인지, 박근혜와 어떠한 관계를 맺어왔는지에 대해선 한 줄기의 빛도, 정보도 새어나오지 않는다. 새누리당에선 ‘정윤회’를 언급하는 것을 금기처럼 여긴다. ‘신동아’는 그와 접촉했던 인사들의 진술 등을 통해 이 남자를 스케치해봤다.

다른 증언을 소개하기 전에 우선 기자가 2000년대 초 정윤회 씨를 몇 번 만난 경험부터 이야기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약간 검고 호남형인 얼굴, 호리호리한 체형, 애연가, 부드러운 말투…. 국회 의원회관 박근혜 의원실에서 만난 그의 외형적 인상이었다. 그는 독일에서 유학했다고 했다. 박사 과정까지 거쳤다는 것으로 들었는데 확실치는 않다. 그의 집안, 고향, 학력은 박근혜 측 외에는 아무도 모를 것이다.

좌장역 ‘비선(秘線) 비서실장’

현재 여러 언론에 “박근혜 의원의 전 보좌관”으로 보도되는 것과 달리 당시 그는 “박근혜 의원의 비서실장”이라고 자신을 기자에게 소개했다. 그래서 그를 “실장”으로 불렀다. 곰곰이 생각해보니 그는 박 의원실에서 풀타임으로 근무했지만 등록된 보좌관은 아니었던 것 같다. 박근혜 의원의 보좌관-비서관은 박 의원의 정계 입문 이래로 지금까지 변함없이 채워져왔다. 박 후보는 2007년 대선 경선 때 정윤회 씨를 “전직 입법보조원”이라고 설명했다. 이 발언 역시 정 씨가 공식 보좌관이 아니었음을 보여주는 증거일 것이다.

정 씨와 자주 만났다는 A씨는 기자에게 “박근혜의 입법보조원을 지금의 인턴직원 정도로 생각하면 오산”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씨에 대해 “‘박근혜 보좌진의 좌장 역할을 해온 비선 비서실장’으로 보는 것이 합당하다”고 했다. 의원실 내에 비선을 두는 것은 지금의 시각으로 보자면 예외적인 운영체계이지만 그렇다고 법률이나 윤리에 저촉될 만한 사안은 아니었다고 한다. 이어지는 A씨의 증언은 당시 박근혜에게서 정윤회의 역할과 위상이 어느 정도였는지를 가늠케 한다.

최태민 사위 Mr.Q 정윤회 “박근혜 막후인물설 추적”

정윤회

“1998년 박근혜 의원이 대구 달성군 보궐선거로 정계에 첫발을 내디딜 때부터 정윤회 실장이 박 의원을 도왔다. 2012년 현재까지 그대로 이어져오는 박 의원의 보좌진 세팅에도 정 실장이 어느 정도 관여한 것으로 안다. 1998년부터 2004년까지 정 실장은 공식 직함 없이 비서실장으로, 그러니까 당연히 월급이 안 나오는 무보수로, 박근혜 의원실에서 일했다. 그렇지만 박 의원실 내부를 종합적으로 컨트롤했다. 보통 보좌관이 의원 방에 문을 열고 들어갈 때 조심스러워하고 예의를 갖추는 편인데 정 실장이 격의 없이 들어가는 것을 봤다. 그만큼 박근혜 의원과의 신뢰관계가 돈독했다.

박 의원이 대정부질의 같은 의정활동을 할 때 정 실장이 가끔 자문 교수단으로 알려진 외부 싱크탱크 같은 곳에서 자료를 만들어와 박 의원에게 제공해온 것으로 안다. 이런 연유로 정 실장이 의원실에서 나간 이후에도 ‘논현동팀’‘삼성동팀’ ‘강남팀’ 등 유사한 외곽조직을 운영하면서 박 의원을 돕고 있다는 소문이 끊임없이 돌고 있는 것이다. 정 실장의 거주지는 주로 강남이었다.

또한 정 실장은 박 의원실에 있을 때 박 의원과 만나기를 희망하는 외부인들을 함부로 박 의원에게 연결해주지 않았다. 정 실장에게 섭섭해하는 사람들이 생겨났다. 이로 인해 정 실장은 소위 박근혜의 ‘문고리 권력’으로 알려졌다.”

정윤회와의 술자리

정윤회 씨와 여러 번 술자리를 가졌다는 B씨는 “박근혜 후보가 가장 믿는 사람은 가족 외에는 정윤회 실장과 이상렬 전 EG회장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지는 B씨의 말이다.

“박정희 대통령 시절 청와대 경호실에서 근무한 이상렬 씨는 이후 박 대통령의 아들인 지만 씨가 오너로 있는 EG그룹의 회장으로 재임했다. EG그룹의 이광형 부회장은 박 대통령 때 청와대 비서실에서 일했다. 고 최태민 목사의 사위인 정윤회, 아버지의 부하인 이상렬, 이광형을 박근혜 의원이 꽤 신뢰한 것으로 안다.

정윤회 실장은 담배는 좋아하지만 술은 잘 안 마시는데 이상렬 회장과는 많이 마시는 편이었다. 논현동 카페에서 만나면 나를 포함해 셋이서 양주 두 병을 비웠다. 이 회장이 가끔 자기 차 트렁크에서 양주를 꺼내오는 경우가 있었지만 술값은 대부분 정 실장이 냈다. 정 실장은 강남 등지에 부동산을 많이 갖고 있어서인지 부담 없이 냈다.”

정윤회-최순실 부부는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0-1 미승빌딩을 보유하고 있다. 2008년엔 보유하던 강남구 신사동 639-11 빌딩을 85억 원 정도에 매각했다. 2002년까진 강남구 역삼동 689-25 빌라를 소유했다. 2004년엔 강원 평창군 땅 18만㎡를 사들이기도 했다. 미승빌딩 5층엔 정 씨가 대표이사로 되어 있는 ㈜얀슨이 입주해 있다. 그러나 영업활동을 거의 하지 않고 있고 정 씨도 출입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최태민 사위 Mr.Q 정윤회 “박근혜 막후인물설 추적”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