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심층취재

“성매매 유혹 정보 수집”

해외 북한식당 美女 경계령

  • 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

“성매매 유혹 정보 수집”

1/3
  • ● 양의 탈을 쓴 늑대 같은 곳
  • ● 한국인 언행 日誌로 정리 평양에 보고
  • ● 룸에 도청장치·CCTV 설치 정보 파악
  • ● 외교관용 면세주류 불법 판매 폭리
“성매매 유혹 정보 수집”

캄보디아 시엠레압의 북한식당에서 일하는 봉사원 김은아

그곳에 ‘김태희’가 있었다. 캄보디아 시엠레압(Siemreap). 해마다 200만 명이 앙코르와트를 보고자 시엠레압으로 향한다. 북한식당이 문을 연 때는 2003년. ‘평양랭면’의 디너쇼는 한국인을 몸 달게 한다. 화사한 빛깔의 한복을 입은 여성이 “반갑습네다”라고 인사하면서 손님을 맞는다. 한정식, 냉면으로 이뤄진 코스요리를 내는데 여인들의 고운 자태에 남자들이 눈을 떼지 못한다.

수년 전 배우 김태희를 닮은 이 식당의 한 여성 접대부 사진이 한국의 인터넷을 달구면서 평양랭면의 종업원은 하나같이 ‘김태희’로 불린다. 북한식당의 무용수는 수시로 교체된다. 2006년 한 명의 ‘김태희’가 한국 남자와 사랑에 빠져 종적을 감춘 후 생긴 규칙이라는 소문이 시엠레압에 파다하게 퍼져 있다.

올봄 평양랭면의 ‘김태희’ 중 가장 주목받은 여성은 김은아다. 실명인지, 본명인지 알 수 없다. 인공기 모양의 명찰에 ‘김은아’라고 적혀 있다.

김은아는 색동저고리를 입고 부채춤, 장구춤을 췄다. 노래 실력 또한 일품이다. 드레스로 옷을 갈아입고 빠른 템포의 음악에 맞춰 서양식 댄스도 췄다. ‘김태희들’은 한국의 최신 가요도 능숙하게 부른다. 노래, 가야금 연주, 군무가 다채롭게 이어진다.

북한의 정보기관과 노동당·내각·군 산하 기관 및 무역회사가 중국 러시아 캄보디아 태국 베트남 등의 관광지, 한국 교민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100개 넘는 식당을 운영한다. 평양랭면은 그중 하나다. 북한식당의 주요 고객은 한국인 사업가와 교민, 관광객이다. 최근엔 중국인 손님이 늘고 있다고 한다.

북한식당은 기념품 코너를 두고 북한산 예술품(그림, 도자기)과 정력제를 비롯한 건강식품, 주류 등도 판매한다. 여종업원들은 ‘장군님의 노래’ ‘장군님 백마 타고 달리신다’ ‘강성부흥 아리랑’ 등의 노래를 부르면서 체제를 선전하기도 한다. 대형 모니터를 무대에 설치해 북한 체제를 찬양하는 영상, 자막을 방영한다.

북한은 자력갱생을 선서한 이들이 바글대는 곳이다. 부서가 돈을 주고 일을 시키지 않고 독립적으로 돈을 벌어 호구하고 상부에 돈을 바친다. 북한식당의 운영 시스템도 이 같은 방식이다.

대남 공작 거점으로 활용

“성매매 유혹 정보 수집”
한국 남성에게 북한 여성은 호기심의 대상일 수밖에 없다. “반갑습니다~ 형제 여러분~”이라는 노랫말을 들으면 울컥한 심정이 들기도 한다.

북한식당 대부분은 룸을 갖추고 있다. 단골이거나 팁이 후한 VIP 고객을 룸에서 접대한다. 새벽 2~3시까지 유흥을 즐기는 한국인도 있다. 여성 두 명이 룸에 들어와 한 명은 연주하고 다른 한 명은 술시중을 들면서 말벗 노릇을 해준다. 취기가 오르면 실수하는 사람도 생기게 마련이다. 정보당국이 작성한 문건은 “북한 식당 여종업원이 단골로 오던 대기업 임원과 성매매를 한 뒤 약점을 잡아 돈벌이에 활용한 일도 있다”고 전한다. 한국인의 약점을 잡아 정보 수집 등에 활용하는 것이다.

점잖기로 소문난 김근태 전 의원 같은 이도 북한식당에서 실수한 적이 있다. 북한이 핵실험(2006년 10월 9일)을 한 직후인 2006년 10월 20일 개성공단의 북한식당에서 낮술을 겸한 오찬을 하다 여종업원과 춤을 춰 입방아에 오른 것. 또 다른 남측 인사는 춤을 춘 여성과 포옹까지 하려 했다. 참석자들은 “분위기를 깰 수 없어서…”라고 해명했으나 여론은 싸늘했다.

이명박 대통령도 서울시장 퇴임을 나흘 앞둔 2006년 6월 26일 개성의 북한식당에서 도우미 손을 붙잡고 “어젯밤에도 불었네~ 휘파람~ 휘파람~”이라는 가사로 유명한 사랑 노래를 불렀다. ‘신동아’가 입수한 MB 일행의 북한식당 오찬 사진에는 낮술 탓에 낯빛이 불그레한 사람도 보인다.

“개성, 평양, 해외의 북한식당을 방문한 한국 유력인사의 언행은 상부에 보고돼 파일로 보관된다”고 북한 관료 출신 탈북자는 말했다.

미녀 종업원을 고용해 노래와 춤을 선보이면서 푼돈이나 버는 장소라고 여기기 쉽지만 관계 당국은 국가안전보위부, 정찰총국, 내각 225국 등 대남 공작기관이 일부 북한식당을 직영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정보수집, 포섭활동을 하는 대남 공작 거점으로 북한식당을 활용한다는 것이다.

식당 한 곳의 연 평균 수익은 10만~30만 달러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화는 소속기관에 충성자금으로 납부하거나 북한 공관 운영경비로 사용된다. 김정은의 사금고(私金庫) 구실을 하는 ‘당 39호실’로 수익금이 흘러들어갈 것이라는 분석도 있지만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는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성매매 유혹 정보 수집”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