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동아 단독

문재인 靑수석때 부인 맨션 매입 다운계약 의혹

2004년 5월 평창동 34평 1억6000만원에 매입 신고
공직자 재산신고 때는 실매입액 2억9800만원 신고

  •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문재인 靑수석때 부인 맨션 매입 다운계약 의혹

문재인 靑수석때 부인 맨션 매입 다운계약 의혹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의 부인이 문 후보의 청와대 수석비서관 시절 부동산을 매입하면서 다운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어 본격적인 대선 국면에서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28일 신동아가 입수한 문 후보의 부동산 등기부 등의 자료에 따르면 문 후보와 부인 김정숙 씨는 문 후보가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에 임명된 직후인 2003년 2월 28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삼형파크맨션 A동 104호(111.1㎡·34평)에 전세로 입주했다가 1년여 후인 2004년 5월 28일 김씨 명의로 이 맨션을 매입했다. 문 후보는 맨션 매입 11일 전인 5월 17일 경 청와대 시민사회수석비서관에 임명됐다.

당시 김씨가 종로구청에 제출한 검인계약 내용을 확인한 결과 김씨는 거래가격을 1억6000만 원으로 신고했다. 그러나 문 후보는 2005년 2월 공직자 재산신고(시민사회수석) 때 이 빌라의 실매입액을 2억9800만 원으로 신고했다. 김씨가 구청에 신고한 매입가격이 문 후보의 재산신고 상 실매입액보다 1억3800만 원이 적은 것이다.

문 후보는 이 맨션에 전세로 거주하던 2003년 재산신고(민정수석) 때 전세보증금을 2억3000만 원으로 신고했다. 문 후보의 부인이 2004년 신고한 매입가격(1억6000만 원)은 전세보증금(2억3000만 원)보다도 더 적은 것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이런 점으로 보아 문 후보의 부인이 2004년 실제 매입가격보다 낮춰 이른바 다운계약서를 작성한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주변 부동산중개소에 따르면 2004년 당시 이 맨션의 시세는 4억 원 정도였다. 이 맨션의 부동산거래계약신고필증에 따르면 문 후보 부인 김씨는 2008년 4월 22일 이 맨션을 4억2000만 원에 매도했다.

문 후보는 2005년 2월 재산신고 당시 예금 1억8581만 원이 감소했다면서 그 사유로 주택매입자금 및 생활비 등이라고 신고했다.

문재인 靑수석때 부인 맨션 매입 다운계약 의혹
문 후보 부인의 다운계약서 작성이 사실이라면 이는 취·등록세 탈루 목적일 수 있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문 후보 재산신고 상 실매입액과의 차액 1억3000만 원에 해당하는 700만 원 안팎의 취·등록세를 적게 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문 후보 부인의 다운계약서 작성에 의한 세금탈루 의혹은 문 후보가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재임할 때의 일이어서 공직윤리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문 후보의 후보 단일화 파트너인 안철수 전 후보도 본인과 부인의 부동산 다운계약 사실이 드러난 바 있는데 이는 안 후보가 공직후보로 거론되기 훨씬 전 민간인 때의 일이다.

문 후보는 지난 11일 세금 탈루 비리행위자의 공직임용을 금지하는 반부패-정치쇄신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문재인 靑수석때 부인 맨션 매입 다운계약 의혹

신동아 2012년 12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문재인 靑수석때 부인 맨션 매입 다운계약 의혹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