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커스

“우리 인격도 존중해달라 정말 유쾌하지 않다” (좌장 김용환)

‘7인회’는 朴정권 슈퍼 파워그룹?

  • 송국건 │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우리 인격도 존중해달라 정말 유쾌하지 않다” (좌장 김용환)

1/3
  • 7인회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실세’ 김기춘 신임 대통령비서실장이 7인회 소속이다. 7인회는 원로 친박 모임이다.
  • 멤버들은 박정희 전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 부녀(父女)와 두루 인연이 있다.
  • 7인회는 박근혜 정권의 슈퍼 파워그룹으로 뜰 것인가.
“우리 인격도 존중해달라 정말 유쾌하지 않다” (좌장 김용환)
74세의 김기춘 전 법무장관이 박근혜 대통령의 두 번째 비서실장으로 전격 발탁됐다. 당장 논란이 일었다. 그의 전력 때문이다. 김 실장은 유신헌법 초안을 만들었고 유신 정권 말기 청와대 비서관을 지낸 ‘박정희 사람’이다.

또한 그는 1992년 대선을 앞두고 불거진 초원복국집 사건 때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역감정 조장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4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국회 법사위원장 때는 노무현 당시 대통령의 탄핵을 주도했다. 야당은 한마디로 ‘민주주의를 역행시킨 인물’이라고 평가한다.

그런데 김 실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원로자문 그룹이던 ‘7인회’의 멤버이기도 했다. 이 때문에 7인회가 박근혜 정권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정권 초부터 인사 개입說

7인회는 박 대통령이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에서 막 물러나 대권 도전에 나선 지난해 5월 실체(?)가 공개됐다. 좌장으로 알려진 김용환 전 재무장관이 소문으로 떠돌던 7인회의 실체를 묻는 질문에 “그렇다. 사람들이 ‘7인회’라고 부르는데 가끔 만나 식사하고 환담한다”고 답했다. 7인회 멤버는 김 전 장관, 최병렬 전 한나라당 대표, 안병훈 전 조선일보 부사장, 김용갑 전 의원, 김기춘 전 법무부 장관, 현경대 전 의원, 강창희 국회의장으로 알려졌다.

당시 7인회가 논란이 되자 김용환 전 장관은 필자와 인터뷰를 하면서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김 전 장관은 “내가 실언을 했다. 모여서 무슨 건의를 하고 조언하는 그런 모임이 아니다. 그냥 편하게 만나서 밥 먹고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나누는 그런 사이다. (박근혜 대통령도) 가끔 선약이 없으면 나오셨다. 편하게 해드리고, 고생하신다고 위로도 해드리려고 했는데 거꾸로 누를 끼쳐버렸다”고 말했다.

당시 박 대통령은 비대위를 꾸리면서 27세의 이준석 위원을 영입했고, 4·11 총선 때는 27세의 손수조 후보를 부산 사상 선거구에 공천하는 등 취약 세대인 젊은 층에 공을 들이고 있었다. 이런 마당에 평균 연령 74세의 멘토 그룹이 공개된 것은 부담스러운 일일 수 있었다.

박 대통령은 측근인 이정현 의원(현 청와대 홍보수석)을 통해 “7인회라는 말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 이 수석은 박 대통령의 7인회 참석에 대해 “그분들이 초청해 한두 번 오찬에 가 뵌 적이 있다. 그러나 소위 ‘멘토 그룹’ 운운하는 것은 잘못 알려진 내용”이라고 해명했다. 박 대통령은 김 전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신중한 처신’을 당부했고, 이후 7인회는 극도로 행동을 조심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이 2012년 12월 대선에서 승리한 직후부터 여권에선 다시 7인회가 거론됐다. 7인회 멤버들이 자기 사람들을 요직에 앉히기 위해 인사 개입을 하고 있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확인된 사실은 없었다. 정황이 떠도는 수준이었다.

7인회 멤버인 김기춘 실장의 경우 사위, 검찰 후배, 학교 후배 등이 현 정권 요직에 전격 발탁됐다. 김 실장의 사위인 안상훈 서울대 교수는 대통령직인수위 고용복지분과 인수위원으로 임명돼 활동했다. 정홍원 국무총리와 황교안 법무장관은 김 실장의 검찰 직속 후배다. 정 총리는 김 실장의 경남중 후배이기도 하며 검찰에 근무할 때 김 실장을 상관으로 보좌했다. 일각에선 정권 초 개각 때 김 실장이 정 총리와 황 장관을 천거했다는 말도 나온다.

“아이고, 골치 아픕니다”

역시 7인회 멤버인 강창희 국회의장은 여권이 박근혜 체제로 재편된 지난해 6월 국회의장이 됐다. 강 의장은 현 정권에서 잘나가는 남재준 국가정보원장과 육사 동기(25기)인데 강 의장이 남 원장을 천거했다는 설이 있다.

또 다른 7인회 멤버인 안병훈 전 조선일보 부사장은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서울고 선후배 사이다. 김용환 전 장관은 대선 때 한광옥 전 민주당 상임고문의 박근혜 캠프 합류를 도왔다고 한다. 현재 한 전 고문은 대통령직속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7인회 멤버 가운데 이미 강창희 국회의장이 입법부 수장에 올랐고, 현경대 전 의원은 5월 대통령 직속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 발탁됐다. 김기춘 실장 임명은 7인회 공직 진출의 화룡점정과 같다고 할 수 있다.

“우리 인격도 존중해달라 정말 유쾌하지 않다” (좌장 김용환)
1/3
송국건 │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목록 닫기

“우리 인격도 존중해달라 정말 유쾌하지 않다” (좌장 김용환)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