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단독입수

청심그룹 거액대출 미스터리 ‘샤갈’ ‘청화백자’로 돈세탁 정황

통일교 관련社 ‘의문의 자금 거래’ 대외비 문건

  • 엄상현 기자 | gangpen@donga.com

청심그룹 거액대출 미스터리 ‘샤갈’ ‘청화백자’로 돈세탁 정황

1/2
  • ● 검찰·국세청, 의문의 자금 거래 정조준…靑 특명?
  • ● 청심교회가 2500억 빌려준 3개사 자본 잠식 상태
  • ● “목사님, 왜 그만뒀는지 모른다. 통보만 받았다”
  • ● 日 자금 7000만 달러, 홍콩→세이셸→미국 계좌 이동
청심그룹 거액대출 미스터리 ‘샤갈’ ‘청화백자’로 돈세탁 정황
“ 정윤회 문건은 허위다.” 1월 5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세계일보가 보도한 청와대 문건 유출사건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같은 달 21일,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통일교 관계사인 (주)청심, (주)진흥레저파인리즈 등 청심그룹 관련 회사들에 대한 특별세무조사를 통보하고, 회계장부를 비롯한 관련 자료를 제출받는 등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청 조사4국은 비자금 횡령이나 탈세 제보 등이 있을 때 사전 예고 없이 긴급 투입되는 조직이다. 국세청장 직속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실이나 민원실에 접수된 제보 내용을 넘겨받고 이른바 청와대 하명사건을 담당하기도 한다. 통일교 계열사인 세계일보의 ‘정윤회 문건’ 보도에 대한 보복성 조사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로부터 이틀 뒤, 서울중앙지검이 통일교 고위 인사들에 대해 ‘수천억 배임혐의’로 수사를 진행한다는 소식이 한 중앙일간지에 보도됐다. 통일교 신자로 알려진 회계전문가 남OO 씨가 지난해 6월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한 데 따른 수사라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정윤회 문건’ 수사가 끝나자마자 국세청과 검찰이 통일교 관련 회사들에 칼끝을 겨눈 형국이다.

검찰의 수사 대상은 공교롭게도 국세청 특별세무조사 대상과 겹친다. 피고발인 김OO 씨, 다른 김OO 씨, 하OO 씨 등 3명이 국세청이 세무조사를 통보한 청심그룹 관련 회사들의 대표 또는 핵심 관계자들이다.

의혹의 중심 ‘청심교회’

조사 및 수사 선상에 오른 청심그룹은 (주)청심을 주 계열사로 두고 청심국제문화재단, 청심복지재단, 청심학원 등 별도의 법인을 세워 통일교의 ‘청평 성지’를 관리하는 기업집단이다. 경기 가평군에 자리 잡은 천정궁박물관과 천주청평수련원, 청심국제병원, 청심국제중·고등학교, 청심빌리지 실버타운, 청심국제청소년수련원, 청심평화월드센터 등 의료·복지·교육·선교 관련 시설이 모두 청심그룹 소유다. 강원 고성군 파인리즈CC 골프장을 소유하고 운영하는 (주)진흥레저파인리즈와 부동산 개발업체인 (주)흥일도 관계사다. 따라서 통일교와 관련된 주요 핵심 사업을 담당하는 곳이 청심그룹이라고 볼 수 있다.

국세청이 이들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에 착수한 배경의 하나는 통일교 내부에서 작성한 청심그룹 헌금횡령 의혹 문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의 통일교 관계자는 “통일교 내부에서 청심그룹의 이상한 자금 거래에 대해 이미 지난해부터 문제 제기를 했고, 청와대와 국세청 등 관계 요로에 일부 증빙자료와 함께 헌금횡령을 제보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신동아’ 취재팀은 이 내부 문건과 함께 수백억 원대에 달하는 의문의 해외 자금 거래 흔적을 추적한 별도의 대외비 문건을 입수했다. 청심그룹 헌금횡령 의혹 문건은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검찰 고발장 내용과 거의 같은 것으로 보인다.

이들 문건에 따르면 횡령 의혹의 중심에 청심교회가 등장한다. 이 교회는 통일교 ‘청평 성지’에서 2~3km 떨어진 마을에 자리 잡고 있는데, 외형상 순수한 종교시설이다. 신도는 대부분 마을 사람들로, ‘청평 성지’의 통일교 관련 시설에서 근무하거나 인근 논과 밭에서 농사를 짓는다. 그런데 이 교회에서 적게는 수백억 원, 많게는 수천억 원대의 자금을 청심그룹 계열사에 대출해줬다는 것이다.

구체적인 대출 내역은 (주)진흥레저파인리즈에 1885억 원, (주)흥일에 540억 원, (주)청심에 88억 원 등 합치면 2500억 원을 넘어선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DART)에 공개된 이들 회사의 감사보고서에서도 이 같은 사실은 확인된다.

통일교 측 “우린 전혀 모르는 일”

과연 순수한 교회 신도들의 헌금으로만 이처럼 막대한 대출이 가능할까. 더욱이 문건은 이 교회에 대해 “10년 전에는 목회자 사은비(급여)조차 넉넉하게 드리지 못할 정도의 열악한 지방 교회였다. 연간 헌금은 10억 원 미만이며 최근 10년간 헌금총액이 100억 원이 못 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문제는 청심교회로부터 대출을 받은 회사들이 하나같이 ‘부실덩어리’라는 것이다. 가장 많은 대출을 받은 (주)진흥레저파인리즈는 자본(51억 원) 잠식 상태에 빠져 있다. 총 자산 3120여억 원에 부채가 3160여억 원이다. 청심교회의 대출금 규모가 부채의 60%를 차지한다. 특히 2005년부터 시작된 영업손실이 매년 이어져 2013년에는 적자 폭이 140억 원대로 커졌다. 결국 2013년 기준, 자본총계는 -42억여 원이다.
1/2
엄상현 기자 | gangpen@donga.com
목록 닫기

청심그룹 거액대출 미스터리 ‘샤갈’ ‘청화백자’로 돈세탁 정황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