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연구

“기업친화 No, 시장친화 Yes ‘安의 이론’으로 경제난 풀 것”〈측근〉

‘박근혜 경제 원톱’ 안종범 신임 靑 정조수석

  • 허만섭 기자 | mshue@donga.com, 송국건 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 song@yeongnam.com

“기업친화 No, 시장친화 Yes ‘安의 이론’으로 경제난 풀 것”〈측근〉

1/2
  • ● ‘박근혜 정권 대표 실적’ 추진
  • ● 야당·재계 일각 “또 안종범?” 피로감
“기업친화 No, 시장친화 Yes ‘安의 이론’으로 경제난 풀 것”〈측근〉


박근혜 대통령은 5월 15일 이원종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을 대통령비서실장에 임명했다. 이어 정책조정수석에 안종범 경제수석을, 경제수석에 강석훈 새누리당 의원을 임명했다. 3선 충북지사 출신 이 비서실장의 임명은 청와대와 내각의 안정화, 충청권에 대한 배려, 같은 충북 출신 반기문(유엔 사무총장) 대선 출마에 대한 원거리 포석으로 읽힌다.



“朴의 무한대 신뢰”

이 비서실장만큼 관심을 끄는 인물은 안종범 수석. 외견상 수석에서 수석으로 수평 이동한 셈이지만, 정치권과 재계에선 예사롭지 않게 본다. 새누리당 한 의원은 “박근혜 정권 초기 유민봉 국정기획수석에게 그랬던 것처럼, 정권 후반기엔 안 정책조정수석에게 힘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정책조정수석이 사실상 경제 부처를 위시한 정부 각 부처에 포괄적으로 영향력을 발휘할 것 같다. 사업우선순위를 결정하는 등 경제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 재계에선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최경환 전임 부총리에 비해 존재감이 떨어진다. 대통령과 가까운 안 수석이 주도적으로 하는 것 같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한 대기업 고위 인사는 “안종범이 유능하면 박근혜 정부 전체가 유능한 것”이라고 단언한다.

또 다른 새누리당 의원은 “임기 후반기로 접어든 만큼 박근혜 정권 5년을 대표할 실적과 치적을 만들어내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박근혜 경제팀의 원톱 격인 정책조정수석이 이 일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총선에서 낙선한 강석훈 의원이 이번에 경제수석에 발탁된 것과 관련해서도 새누리당 한 관계자는 “신임 강 수석이 안 수석의 미국 위스콘신대 후배로 두 사람이 막역한 사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와 여권 이야기를 종합하면, 안 수석에 대한 박 대통령의 신임은 ‘무한대’에 가깝다고 한다.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 출신인 안 수석은 2007년 대선 때 박근혜 경선후보의 이른바 줄·푸·세 공약을 입안했고 이후 김광두, 김영세, 신세돈, 최외출 교수와 함께 박 후보의 경제 가정교사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진다. 2012년 대선 땐 박근혜 후보 캠프 국민행복추진위원회 실무추진단장으로서 공약 개발을 총괄했다.

당초 안 수석은 4·13 총선을 앞두고 고향인 대구에 출마할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대구 수성갑의 이한구 의원이 일찌감치 불출마를 선언했을 때부터 그의 이름이 오르내렸다. 수성갑에는 더불어민주당의 김부겸 전 의원이 상승세를 타고 있었기 때문에 여권에서 강력한 대항마가 필요했고, 박 대통령의 돈독한 신임을 얻고 있는 안 수석이 적임자란 견해가 많았다.



총선 내보내면 국정 차질?

여권은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안종범 수석 등을 포함시켜 여론조사를 실시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진다. 안 수석의 지지율이 꽤 괜찮게 나왔지만 결국 출마를 포기하고 청와대에 눌러앉았다. 나중에 대구에서 ‘진박(眞朴)’ 논란이 일었을 때도 안 수석이 김상훈 의원의 지역구(서구)에 출마할 것이란 말이 나돌았다. 그러나 이 역시 불발됐다. 한 친박계 인사는 이렇게 설명한다.

“박 대통령은 안 수석에게 마음의 빚을 갖고 있다. 비례대표 초선으로 원내에 들어온 지 2년 만에 금배지를 떼고 청와대로 옮겨야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를 총선에 내보내면 국정 운영에 차질이 생길지 모른다는 우려가 있었다고 한다. 경제정책의 투톱 중 하나인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국회로 복귀한 마당에 안 수석까지 보낼 순 없었다는 것이다.”

청와대 사정을 잘 아는 한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박 대통령과 비교적 격의 없이 대화하는 사람은 이재만·정호성·안봉근 비서관, 우병우 민정수석, 김성우 홍보수석 그리고 안 수석 정도라고 한다. 이 관계자는 “안 수석은 대통령과 의사소통이 활발한 편이다. 대통령의 신임이 높은 것은 장점이지만 일거리가 너무 많다는 것은 단점일 것”이라고 말한다.

안 수석을 잘 아는 인사를 통해 안 수석의 이모저모에 대해 좀 더 알아봤다. 그는 “‘안(安)의 이론’으로 경제난을 풀 것”이라고 말했다.  

▼ 안 수석이 청와대 수석이 되려고 의원직을 사퇴할 때 고민을 많이 했나.

“의원 보좌진 중 일부 직원들 일자리를 못 구해줘서 안타까워했다고 한다.”

▼ 안 수석이 지금까지 손댄 것 중 가장 큰 게 무엇인가.

“기초연금, 공무원연금 개혁 아니겠나. 공무원연금 바꾸는 게 그렇게 어렵다고 하는데도 다 했다고 한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기업친화 No, 시장친화 Yes ‘安의 이론’으로 경제난 풀 것”〈측근〉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