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반기문 大검증

“다각적 고려하는 합리적 리더” “사상 최악 총장이 대통령감?”

자질·리더십·행정능력 다면평가

  • 정현상 기자 | doppelg@donga.com, 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다각적 고려하는 합리적 리더” “사상 최악 총장이 대통령감?”

1/3
  • ● “‘반기문 유엔’은 분담금·인류 염원 빨아들이는 블랙홀”
  • ● “집념과 배짱 같은 내공 없다”
  • ● “통합·조정·의제 실천 능력 못 보여줘”
  • ● “기후변화협정 타결은 상당한 업적”
  • ● “생색 안 나는 자리…그를 비난하는 건 옳지 않다”
6월 9일 뉴욕 유엔본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에서 2017년 한국 대통령선거 출마 여부와 관련한 질문에 “사무총장 임기를 수행하면서 (다른 곳에) 주의를 빼앗기지 않을 것”이라며 연말까지 임기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5월 말 한국 방문 때는 출마 가능성을 내비쳤지만 또 한 번 말끝을 흐렸다.

하지만 국내 언론은 그의 출마를 기정사실로 여기는 분위기다.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도 그가 빠지는 법이 없다. 6월 10일 한국갤럽 조사에 따르면 반 총장은 26%의 지지율로 2위 문재인 전 더민주당 대표를 10%포인트 앞서고 있다.



‘무조건 좋다’

“다각적 고려하는 합리적 리더”  “사상 최악 총장이 대통령감?”

외신들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리더십에 대체로 비판적이다.

정치권, 특히 여권에선 그에게 끊임없이 러브콜을 보낸다. 친박(親박근혜) 핵심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은 5월 16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반 총장을 모셔오는 것은 새누리당이나 대한민국을 위해 좋은 선택이 아니냐는 분들이 있다”며 “반 총장은 새누리당에 상수(常數)다. 변수(變數)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호남에서 당선된 정운천 새누리당 의원도 4월 25일 “우리나라가 (경제의) 70~80%는 외국에 의존해서 무역하고 사는 나라 아니냐. 반기문 총장처럼 국제적 감각을 가진 분을 대선주자로 영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렇듯 반 총장에 대해 ‘무조건 좋다’는 사람이 많다. 라종일 전 주일대사는 영국 일간 ‘텔레그라프’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반기문 총장이 유엔에서 어떻게 활동했든 한국인들은 상관하지 않는다. 대부분은 단지 그가 유엔 사무총장에 뽑힌 것만으로도 성공이라고 여기며, 따라서 그가 유엔에서 맞닥뜨린 여러 가지 비판에 대해 기꺼이 눈감아준다. 대중은 대체로 기존 정치인들과 차기 주자들에게 질려 있다. 그것은 지난 4월 총선에서도 확인됐다.”

반 총장의 출마가 가시화한 상황이라면 이런 식의 ‘묻지마 지지’는 재고돼야 한다. 그가 전면 등장할 경우 한국 정치 지형에 어떤 변화와 혁신을 가져올 것인지, 그가 과연 차기 대통령감에 걸맞은 비전과 리더십을 갖고 있는지 치밀한 검증작업이 필요하다. 윤평중 한신대 교수(정치철학)는 “공인의 리더십은 그의 과거 이력을 통해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대통령을 하겠다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판단하려면 그가 걸어온 길을 봐야 한다는 것이다.

반 총장이 지난 9년 5개월간 유엔 사무총장으로 재직하고 그 이전에 외교관으로 활동하면서 어떤 평판을 얻었는지 추적해봤다.

그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얼마나 많은 일을 했는지 짐작하기란 어렵지 않다. 반 총장의 6월 14일자 일정 안내를 보자. 13일 뉴욕을 떠나 벨기에 브뤼셀로 가서 ‘유럽 발전의 날’에 참석해 연설하고, 유엔 지속가능발전 목표(SDGs) 대사와 만나 관련 행사에 참석하며, 16일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는 국제 경제포럼에 참석한 뒤 푸틴 대통령을 만난다. 17일엔 그리스 아테네에서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를 면담한다. 18일엔 레스보스 섬으로 가 난민들을 만나고 19일 뉴욕으로 돌아온다. 이처럼 일정에 빈틈이 없을 정도로 많이 돌아다닌다. 그는 이렇게 강행군을 계속하면서도 “한 번도 아파서 결근하거나 감기로 쉰 적이 없다”고 말한다.



‘유엔 결함 상징’ ‘인권 옹호자’

하지만 ‘성실’과 ‘성과’가 꼭 정비례하는 건 아니다. 동양인 사무총장에 대한 편견과 시기, 몰이해가 자주 묻어나긴 하지만, 외신은 매서운 눈으로 그의 행보를 지적한다.

“그는 느리고, 심하게 말을 못하며, 유엔 역사상 최악의 사무총장이라는 이름이 붙었지만, 한국의 차기 대통령감으로 확고한 인기를 얻고 있다.”

5월 30일자 텔레그라프(인터넷판) 보도의 한 대목이다.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5월 21일자 기사도 그에 못지않다.

“그는 심한 눌변이고, 의전에 집착하며, 자연스러움이나 깊이가 부족하다. 9년이나 임기를 수행하고도 실수투성이로, 최근엔 모로코군의 서사하라 주둔을 ‘점령(occupation)’이라고 표현해 이에 격분한 모로코 정부가 서사하라 주재 유엔 직원을 추방하는 빌미를 제공했다. (…) 반 총장은 유엔의 결함 그 자체를 상징하는 존재로, 그가 10년 임기를 누릴 수 있었던 것은 우수한 능력이나 자질 덕분이 아니라, 거부권을 가진 상임이사국 5개국이 특별히 반대할 이유가 없는 무난한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 행정력과 통치력에서 모두 실패한 총장이다.”

이에 반 총장 측은 즉각 반박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6월 3일 이코노미스트에 독자투고 형식으로 반론을 실었다.

“반 총장은 기후변화협약에 대한 의견 일치를 얻어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 그는 양성평등을 위해 힘썼고, 말을 실천으로 옮겨 기록적인 수의 여성 고위직을 임명해 유엔의 유리천장을 부쉈다. (…) 유럽의 외국인 혐오, 아프리카의 성소수자 차별, 이란의 대량학살 부인 등과 같은 논쟁적 이슈들에 목소리를 낸 든든한 인권 옹호자였다.”

2009년 8월 19일 독일 주간지 ‘슈피겔’은 노르웨이 고위 외교관 모나 줄(당시 주유엔 대사)이 작성한 비밀 문건을 보도했다. 이 문건에서 모나 줄은 “국제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유엔과 다자기구의 해결책이 필요한 때에 반 총장과 유엔이 보이지 않았다”며 “유엔은 환경 어젠다를 다루는 데 실패했고, 반 총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 충분한 리더십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1/3
정현상 기자 | doppelg@donga.com, 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목록 닫기

“다각적 고려하는 합리적 리더” “사상 최악 총장이 대통령감?”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