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부하들 적진 보내는 날 올까 두려웠다”

영원한 ‘특전맨’ 전인범 前 특전사령관

  • 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부하들 적진 보내는 날 올까 두려웠다”

1/4
  • ● “살아 돌아오게 하려고 혹독하게 조련”
  • ● “불합리를 경험해야 불합리해지지 않아”
  • ● 정호용, 이기백 장군에게 배운 군인정신
  • ● 죽을 때까지 새겨야 할 이름…조용준·이유성 하사
  • ● “한미관계 증진, 동물보호 활동 나설 것”
“부하들 적진 보내는 날 올까 두려웠다”

[박해윤 기자]


드라마에서처럼 부하를 아끼는 사령관도 실재한다. 전인범 사령관(2013~2015년 육군 특수전사령부 사령관)이 그런 사례다. 보급품 확충, 수당 인상, 사제품 허용, 간결한 훈시 등 여러 면에서 부하들을 꼼꼼히 챙겼다.

“국회의원들을 초대해 특공무술 시범을 한 적이 있는데, 그날 식사시간에 전 사령관이 의원들에게 전투식량을 건네 보이며 ‘우리 애들이 이런 대우받을 애들 아니다, 더 잘 먹여야 훈련도 더 잘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그 후 정말 전투식량이 좋아졌다. 군에 그런 분이 많았다면 나도 유시진(드라마 ‘태양의 후예’ 주인공) 대위 같은 군인으로 살고 있을 것이다.”(부사관 출신 A씨)



‘신동아’ 5월호에 실린 기사의 일부다. TV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화제가 된 것을 계기로 ‘진짜 특전사’의 삶을 취재해 기사화했다. 당시 취재 과정에서 만난 여러 전·현직 특전사 요원들이 전인범(58) 장군을 언급하며 높이 평가했다.

예비역 중장으로 육사 37기인 전 장군은 22사단 대대장, 9사단 29연대장, 국방부 대미 정책과장, 합동참모본부 전작권 전환 추진단장, 27사단 사단장, 한미연합사령부 작전참모차장, 유엔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 수석대표, 특수전사령부 사령관, 제1사령부 부사령관을 지냈다. 화랑무공훈장(2005), 미국 동성훈장(2005), 미국 공로훈장(2011, 2013)에 이어 올해 한국군 최초로 미국 통합특수전사령부 훈장을 받았다.

공개된 정보를 종합하면 그는 ‘다 가진 사람’이다. 할아버지(전항섭)는 유한양행 사장, 아버지(전주화)는 한의사, 어머니(홍숙자)는 한국 최초의 여성 외교관이자 최초의 여성 대통령후보, 부인(심화진)은 성신여대 총장, 페이스북 친구는 5000명이다. 재력도 갖췄다. 지난 3월 관보에 게재된 공직자 재산변동 현황에 따르면, 그는 군 인사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25억2149만 원)을 신고했다.

화룡점정으로 그에겐 ‘아웅산 테러 영웅’이라는 별명이 따라다닌다. 1983년 10월 9일, 북한이 폭탄 테러를 일으킨 미얀마 아웅산 묘소 현장에서 피투성이가 돼 쓰러진 이기백 합참의장을 구했다. 그는 특전사 부대가(部隊歌) 가사의 ‘사나이’를 ‘전사들’로 바꿔 ‘젠더 의식 있다’는 평도 듣는다.

7월 28일 경기 이천 특전사 연병장에서 전인범 중장의 전역식이 열린다는 소식을 접하고 국방부에 ‘퇴임 기념 인터뷰’를 청했다. 인터뷰는 그가 민간인이 된 첫날인 8월 1일(복무기간 1977년 3월 1일~2016년 7월 31일) 이뤄졌다.



“수고한다” 한 마디

▼ 특전사 전역자들이 “전인범 사령관 같은 분이 군에 더 많았더라면 전역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하더군요.

“훌륭한 군인들은 분명히 존재합니다. 비극은, 그렇지 않은 군인들도 있다는 거예요. 조직에 필요한 많은 친구들이 군을 떠나 애석합니다.”  

▼ ‘태양의 후예’ 촬영할 때 지원했다고요.  

“그건 잘못알려졌습니다. 드라마가 감동적이었어요. 옥의 티랄까, 특전사 마크가 잘못 나왔더군요. 저라면 그런 드라마를 통해 특전사를 제대로 알리면서 개선책도 끌어왔을 것 같아요.”

▼ 특전사령관으로서 성과를 많이 낸 걸로 압니다.

“제가 데리고 있는 이들을 위해서라면 못할 게 뭐가 있겠어요. 세종시 달려가서 관료들 만나 빌고, 울고, 협박도 했어요. 사령관으로 부임했을 때 ‘수당 올리고 장비 개선하겠다’ 하니까 어느 원사가 ‘지금껏 약속 지킨 사람이 없다’며 쓴웃음을 지어요. 그 사람, 정확히 6개월 뒤 제게 사과했습니다.”

▼ 수당이 올랐습니까.

“강하(降下) 수당이 15년 만에 5만 원에서 7만 원으로 40% 인상됐어요. 특전사는 분기당 한 번 이상 강하 훈련이나 레펠(현수하강) 훈련을 받아야 해요. 강하가 더 힘든 데다 전날에도 훈련을 받아야 하니 강하 수당을 조정해야겠다 싶었습니다.”

▼ 장비도 보완하고, 휴가도 많이 주고, 훈련도 강하게 시켰다고요.

“특전사 부하들이 적진에 침투하면 살아 돌아올 확률이 50%가 안 됩니다. 그러니 훈련을 실전처럼 시키고, 장비도 보완해주고, 수당도 높이고, 가족과 보낼 시간도 더 주고 싶었습니다. 특전사 요원에겐 지구력을 길러줘야 하는데 방법을 모르겠더라고요. 전역을 코앞에 둔 이광호 원사를 설득해 알아낸 방법으로 훈련시키니까 효과가 있었습니다. 한 달에 250여km를 뛰면 휴가를 하루 줬어요.”

▼ 제가 만난 전역자들은 “전인범 사령관 때문에 훈련을 세게 받았다”면서도 “전 사령관을 존경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군인이 훌륭한 겁니다. 그 친구들이 돈을 더 원하는 것도 아니에요. (‘태양의 후예’에서) 서대영, 유시진이 어디 돈 100만 원 더 달라고 그럽디까. 그, ‘수고한다’는 말 한 마디를 안 해줘서 실망하고 나간 겁니다(이 대목에서 그의 눈에 눈물이 고였다). 그러니까 우리가 잘해야 해요. 부하들 얼굴을 보면, 이놈들을 정말 적진으로 들여보내는 날이 올까 봐 두렵고 고통스러웠습니다.”

▼ 어떤 마음으로 조직생활을 했습니까.

“도덕적 용기를 가지고 순간순간 옳은 결심을 하려고 했습니다. 상관에게 건의할 수밖에 없다면 최대한 공손하게 얘기했고요. 상관을 망신 줄 이유는 없으니까 증인이 없을 때 말하고 쌍방과실, 하극상은 피했습니다. ‘정직이 가장 좋은 전략’이라고 생각해요. 죽기 직전 3만5000원짜리 책에 그 비법을 담을 겁니다(웃음).”

 ▼ 언론도 호평 일색입니다.

“어마어마하게 부담스럽습니다.”


1/4
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목록 닫기

“부하들 적진 보내는 날 올까 두려웠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