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창간 85주년 특별기획 | 우리에게 北·中·日은 누구인가

2명 중 1명 ‘일본은 적(敵)’ 아베 ‘최악’, 시진핑 ‘호감’

신동아 EMBRAIN | 한국인 1000명 표본조사

  • 송홍근 기자 | carrot@donga.com, 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2명 중 1명 ‘일본은 적(敵)’ 아베 ‘최악’, 시진핑 ‘호감’

1/3
  • ● ‘한중관계 중요’(40.2%) > ‘한일관계 중요’(4.1%)
  • ● 일본인 ‘속을 알 수 없다’, 중국인 ‘무례하다’
  • ● 10명 중 6명 ‘사드 배치해야’… ‘中, 북한 편’ 의견 많아
  • ● 인식과 실제 괴리 커…일본 GDP, 한국의 3.5배
2명 중 1명 ‘일본은 적(敵)’ 아베 ‘최악’, 시진핑 ‘호감’
“한국이 ‘공기’에 휩쓸리지 않고 인접국인 중국과 일본을 충분히 이해하는가 못하는가의 여부는 한국의 국익과 미래를 좌우한다. 하지만 지금의 한국은 냉정히 말해 일본은 물론 중국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경제 발전과 정치 민주화, 국제화의 진행으로 ‘예전의 한국과는 다르다. 시야가 넓어졌고 균형 감각을 잘 유지하고 있다’라고 생각하기 쉬운 것도 ‘덫’이다.”

32년간 한국과 중국을 지켜본 일본 외교관이 펴낸 책 ‘한국인만 모르는 일본과 중국’의 한 대목이다. 저자인 미치가미 히사시 씨는 “사실과는 다른 이미지가 하나둘씩 쌓이다 보면 이것이 자기도 모르게 이웃나라에 대한 ‘고정관념’ 혹은 ‘무력감’으로 굳어져 외교·안보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비판하면서 “일본과 중국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거기에 한국이 중국, 일본에 대해 영향력을 발휘할 ‘열쇠’가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한국인은 이웃나라와 어떤 관계라고 생각할까. 친구일까 적일까, 아니면 이도저도 아닐까. ‘신동아’는 창간 85주년을 맞아 이웃을 직시하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중국과 일본에 대한 한국인의 인식을 알아봤다. 표본조사 진행은 온·오프라인 리서치 기업 ‘엠브레인’이 맡았으며, 20세 이상 전국 남녀 1000명이 9월 27, 28 양일에 참여했다.(20~29세/30~39세/40~49세/50세 이상, 남녀 집단별 각 125명 동수).  



“과거사 미해결…일본 싫어”

2명 중 1명 ‘일본은 적(敵)’ 아베 ‘최악’, 시진핑 ‘호감’
신동아는 중국·일본에 대한 이미지와 관련해 ‘아주 나쁜 적’ ‘대체로 나쁜 적’ ‘친구도 적도 아니다’ ‘대체로 좋은 친구’ 등을 제시했다. 표본조사 결과 일본보다 중국에 대한 이미지가 좋았으며, 한중관계가 한일관계보다 중요하다고 봤다.

중국과 일본 중 어느 나라와의 관계가 더 중요한지 묻자 응답자의 절반은 ‘둘 다 중요하다’(53.5%)고 답변했고, 그 밖에 ‘한중관계가 더 중요하다’(40.2%)는 답이 많았다. 중국과 일본의 국력 차이를 묻는 질문에는 ‘중국이 더 강국이다’(65.1%)라는 답변이 ‘일본이 더 강국이다’(14.8%)라는 응답의 5배에 육박했다.

먼저 일본에 대한 인식부터 살펴보자. 최근 관객 700만을 동원한 영화 ‘밀정’은 일제강점기 의열단이 주요 시설을 파괴할 폭탄을 경성으로 들여오는 이야기다. 지난해 관객 1200만을 동원한 영화 ‘암살’의 줄거리도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암살작전을 펼치는 설정이다. 이런 영화가 대중에게 어필하는 것은 시대정신이 예나 지금이나 비슷하다는 증거가 아닐까.

실제로 응답자의 다수는 일본을 ‘친구도 적도 아니다’(48.9%)라고 답했지만, ‘아주 나쁜 적’(7.8%), ‘대체로 나쁜 적’(37.3%)이라는 인식이 친구라는 인식보다 많았다. 둘 중 한 명은 일본을 적으로 여기는 것이다. 한일관계의 현주소를 묻자 ‘대체로 나쁘다’(80.2%), ‘매우 나쁘다’(6.0%)는 의견이 ‘대체로 좋다’(13.7%), ‘매우 좋다’(0.1%)보다 훨씬 많았다.  

한국인이 일본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이유는 뭘까. 응답자들은 그 원인으로 ‘과거사 청산 미해결’(87.4%), ‘독도 등 영유권 분쟁’(82.0%)을 ‘일본의 국민성에 대한 불만’(14.0%), ‘군사력으로 한국을 위협할 가능성’(18.6%)보다 더 많이 지목했다.

구체적으로 현재 한일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쟁점을 묻자 ‘과거사’와 ‘영유권’이라고 응답한 경우가 많았다. ‘12·28 한일 위안부 합의 등 역사 문제’(86.3%), ‘영유권 분쟁’(64.6%)이라는 답변이 ‘한미동맹 미일동맹 등 국제관계’(19.7%), ‘핵 문제 등 북한 문제’(12.3%), ‘수출 무역 등 경제 문제’(11.1%)보다 절대적으로 많았다. 한일 간 과거사 청산이 상당히 진행됐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90%가 ‘아니다’라고 생각했다. ‘아니다’(49.5%) ‘전혀 아니다’(40.5%)고 응답했다.

2명 중 1명 ‘일본은 적(敵)’ 아베 ‘최악’, 시진핑 ‘호감’
1/3
송홍근 기자 | carrot@donga.com, 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목록 닫기

2명 중 1명 ‘일본은 적(敵)’ 아베 ‘최악’, 시진핑 ‘호감’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