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차기’ 주목 지자체장 연쇄 인터뷰

“핵무장 준비 공개 토론하자”

남 / 경 / 필 경기도지사

  • 배수강 기자 | bsk@donga.com

“핵무장 준비 공개 토론하자”

1/3
  • ● “모병제는 안보·경제·사교육 해결사”
  • ● “수도권 3000만…수도 이전으로 ‘대한민국 리빌딩’ 해야”
  • ● “文 싱크탱크? 스마트 무기 시대에 탱크부대로 전쟁하나”
  • ● “미르·K스포츠 문제, 지금 밝히는 게 낫다”
“핵무장 준비 공개 토론하자”

[박해윤 기자]

“이사건의 실체적 진실은 분명히 있다. 진실은 있는데, 양측이 일부러 다르게 해석하거나 다르게 해석하고 싶은 거다. 그런데 돌아가신 건 인간의 소중한 삶이 끝난 거고, 가족들은 아버지를 그냥 보내고 싶어 하지 않나. ‘주치의가 외압을 받았다’며 사망 책임이 국가에 있다는 야당이나, 가족이 반대하는데도 국가 책임이 아님을 증명하려고 부검을 해야 한다는 여당이나…. 이건 돌아가신 분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 국가 차원에서도 생산적이지 못하고.”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고(故) 백남기 농민 사망과 관련해 “인간의 도리보다 중요한 게 뭐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단정하긴 어렵지만, 국정감사를 보니 병사(病死) 판정을 내린 주치의(백선하 서울대 의대 신경외과 교수)도 의사로서의 자세와 양심에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백남기 씨가 병상에 눕게 된 직접적인 계기는 경찰의 물대포 때문이니 여당은 이를 인정하고, 야당은 주치의의 말(가족의 연명치료 거부로 인한 병사)을 존중해 함께 죽음을 애도해야지. 중요한 건 가족의 뜻이다. 가족의 의견대로 (장례) 절차에 들어가야 한다.”

▼ 유가족을 만났나.

“사망 소식을 듣고 빈소에 조문했다.”

▼ 여권 인사 중에선 드문 조문객이었겠다.

“그런 듯하다. 문상을 하겠다니 주변에서 말리더라. 거 참, 이게 무슨 비극인가.”

▼ 조문 다녀와서 전화 많이 받았나.

“아니다. 당이든 어디든 전화는 없었다. 원래 그런 사람이라고 생각해서 그런지(웃음).”

남경필 지사는 요즘 연일 대형 이슈를 선점하며 차기 대권 후보가 마땅찮은 새누리당에서 차곡차곡 입지를 넓히고 있다. 한국판 모병제와 수도 이전론, 공유적 시장경제, 핵무장 준비, 전시작전권 환수 등 그가 던지는 이슈는 열띤 찬반 논쟁을 낳으며 강한 흡인력을 일으킨다. 2014년 경기도지사 취임과 함께 선언한 ‘경기 연정(聯政)’은 야당 의원들도 인정하는 ‘협치(協治)의 아이콘’이 됐다. 10월 12일 서울 여의도에서 만난 그는 한 달 전에 봤을 때보다 수척해 보였다.



‘웰컴 머니’

▼ 언론 인터뷰와 국정감사 준비로 바빴던 것 같다.

“지난 추석 연휴 때 덜 먹고 운동해서 3kg쯤 뺐다. 보기 괜찮나(웃음).”

▼ 어제(10월 11일)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를 만났다고 들었다. 지난해 경기도청 방문 이후 1년 5개월 만의 재회인데.

“슈뢰더 전 총리는 인간적으로 큰형 같은 느낌이다. 어제는 독일 통일 과정에서 의사결정자들의 레벨(수준)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내가 궁금했던 게, 통일 과정에서 동·서독 화폐를 1대 1 가치로 교환한 것인데, 이건 경제적으로 말이 안 된다. 생산력이 서독의 4분의 1 수준인 동독 화폐를 서독 화폐와 동등하게 교환했으니 동독 기업의 자산은 순식간에 4배로 불었다. 그래서 동·서독 모두에게 마약이 되겠구나 생각했는데, 동독 기업은 굉장히 빨리 구조조정이 됐고, 서독 경제에도 약이 됐다.

동독 사람들의 구매력을 4배 올려주니 이들은 서독으로 와 물건을 사서 고향으로 돌아갔다고 한다. 질 높은 서독 상품을 사서 써보니 눈이 높아졌고, 동독 기업들도 이렇게 높아진 소비자 수준에 맞춰야 했다. 1대 1 화폐교환은 경제적 의사결정이 아니라 정치적 의사결정이었다. 헬무트 콜 당시 총리의 탁월한 식견을 짐작게 한다. 슈뢰더 전 총리는 당시 동독 사람들이 서독에 올 때 ‘웰컴 머니’를 줬다고 표현하더라.”

▼ 우리도 북한 급변사태에 대비해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겠다.  

“슈뢰더 전 총리는 ‘한국도 통일 과정에서 북한 주민들이 한국의 발전상을 보고 소비 욕구를 충족시켜 주면서 다시 집(북한)으로 돌아가도 인센티브를 주는 정책을 전략적으로 잘 디자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지난해에는 경기도에서 ‘연정 특강’을 했는데. 정치 관련 얘기는 없었나.

“독일은 제도적 합리성이 정착된 나라다. 선거에서 지더라도 정치적 라이벌이 감옥에 가지 않는다(웃음). 항상 권력의 30~40%를 공유하고, 다른 당 인사를 의석 수에 맞춰 장관에 앉힌다. 사민당 슈뢰더 전 총리의 ‘어젠다 2010’을 기민당 메르켈 총리가 이어받지 않았나. 슈뢰더 전 총리는 ‘원래 정치인은 사임하면 인기가 더 좋아진다’며 웃더라.”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핵무장 준비 공개 토론하자”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