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밀분석

美, 한국 견제하려 디젤잠수함 과대평가?

北 SLBM 유일 대응수단은 핵/잠/수/함

  • 신인균 |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kdn0101@daum.net

美, 한국 견제하려 디젤잠수함 과대평가?

1/2
  • ● 디젤잠수함으론 매복작전 불가능
  • ● ‘핵무기 보유국 = 핵잠수함 보유국’ 등식 깨져
  • ● 한국, 핵잠수함 건조 기술 이미 확보
  • ● 관건은 자주국방 의지와 돈(1조5000억 원)
美, 한국 견제하려  디젤잠수함 과대평가?

[신인균]

8월 24일 북한이 쏜 SLBM이 500km를 비행하면서 북한은 핵무기의 궁극 단계 직전까지 도달했다. SLBM(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은 잠수함이 물속에서 발사하는 탄도미사일을 일컫는다. 북한은 이를 ‘북극성’이라고 명명하면서 미국을 자극했다. 미국 최초의 SLBM 이름이 ‘폴라리스(Polaris, 북극성)’인데 미국을 조롱하듯이 똑같은 이름을 사용한 것이다.

 냉전시대 패권 경쟁국 미국과 소련은 경쟁적으로 핵무기를 생산했다. 급기야 서로가 서로를 지도에서 지워버리고도 남을 만큼의 핵무기를 갖게 됐다. 따라서 대량 선제공격을 받으면 반격의 기회를 잃어 ‘공포의 균형’을 맞출 수 없게 됐다.

핵무기를 통한 공포의 균형은 반격의 기회가 있어야 보장된다. 그래서 등장한 것이 SLBM이다. 선제 핵공격을 받아 본토가 사라져도 보복 임무가 부여된 잠수함이 ‘멸망한 조국’을 대신해 바닷속에서 적국에 미사일을 날려주는 것이다.

최초의 SLBM은 소련이 만들었다. 소련은 1955년 디젤잠수함인 ‘줄루’급 잠수함에 스커드미사일을 장착해 미국을 놀라게 했다. 다급해진 미국은 1959년 12월 30일 최초의 핵무기 탑재 원자력잠수함 ‘조지워싱턴’을 개발했다. 조지워싱턴에 폴라리스 핵미사일 16발을 탑재해 소련에 대한 전천후 핵 보복 능력을 갖게 됐다. 이 SLBM 탑재 원자력잠수함을 전략원잠(戰略原潛, SSBN)이라고 한다.

소련도 이에 질세라 1967년 미국처럼 16발의 SLBM을 탑재하는 ‘양키’급 원자력잠수함을 건조했다. 소련도 마침내 제대로 된 핵 보복 능력을 갖게 된 것이다.

이렇게 상호 간에 핵 보복 능력을 갖게 됐으니 핵 경쟁은 끝난 것인가. 아니다. 미국과 소련은 평소 적 해군기지 앞에 매복하고 있다가 적의 SLBM 탑재 전략원잠이 출항하면 이를 미행했다. 이들 잠수함은 추적하던 적 전략원잠이 미사일 발사 심도(深度)로 이동하거나 발사 조짐을 보이면 즉각 어뢰 공격으로 격침시키는 임무도 맡았다. 이런 원자력잠수함을 공격원잠(攻擊原潛, SSN)이라고 하는데, 공격원잠은 상대 잠수함을 미행해야 하기 때문에 무엇보다 엔진 소음이 작아야 한다.



조용하지만 느리다

북한이 SLBM을 개발하는 이유도 마찬가지다. 핵 보복 능력을 보유해 진정한 핵보유국이 되기 위해서다. 또한 SLBM은 반드시 보복 임무만 맡는 것이 아니고 상황에 따라 핵공격 임무도 맡게 되는데, 현재 우리 군이 계획 중인 패트리어트(PAC)-3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등 지상요격체계는 전방 120도만 탐지하는 레이더의 각도 문제로 SLBM을 막을 수 없다.

그래서 우리 군도 미국처럼 북한의 잠수함기지인 신포항 앞에 매복해 있다가 유사시 북한 SLBM 잠수함을 먼저 격침시켜야 한다는 제안이 나오면서 원자력추진 잠수함 보유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와 관련해 지난 9월 21일 미국 해군 출신 잠수함 전문가 브라이언 클라크 전략예산평가센터(CSBA) 선임연구원은 ‘미국의 소리’와의 인터뷰에서 “원자력추진 잠수함은 한국의 대응에 적합하지 않다”면서 “한국의 처지에선 디젤잠수함이 더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이를 계기로 ‘최신 디젤잠수함과 원자력잠수함 중 어느 것이 우리 군에 더 나은가’라는 효용성 논란이 불거졌다.

클라크 선임연구원에 따르면, 한반도 주변 해역이 넓지 않기 때문에 미국처럼 대양작전을 하는 원자력잠수함이 필요치 않고, 현대식 디젤잠수함은 속도가 평균 20노트로 우수한 데다 소음이 작아 한국에 전략적 가치가 더 높다고 한다.

그의 말은 대부분 맞지만 전부 맞지는 않다. 우선, 디젤잠수함이 더 조용한 것은 사실이다. 디젤승용차를 운전해본 사람은 “디젤엔진이 뭐가 조용하냐?”라고 반문할지 모른다. 우리가 아는 디젤엔진은 휘발유 엔진에 비해 소음이 크다. 그렇다면 그 시끄러운 디젤엔진보다 원자력잠수함이 더 시끄럽다는 말인가. 그렇지 않다.

디젤잠수함은 디젤엔진으로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디젤엔진으로 충전한 배터리로 움직인다. 승용차로 비교하면 하이브리드 승용차에 가깝다. 하이브리드 차를 운전해본 사람은 배터리로 차가 움직일 때 얼마나 조용한지 잘 알 것이다. 그렇지만 배터리로는 빨리 달릴 수가 없다. 배터리로 빨리 달리면 방전도 쉽게 된다.



충전하다 발각되면…

美, 한국 견제하려  디젤잠수함 과대평가?

한국 해군 손원일급 잠수함. 배터리로 가동되며, 시속 3노트 정도의 속도로 약 2주간 작전할 수 있다. [신인균]

클라크 연구원의 말 가운데 디젤잠수함의 속도가 20노트라는 대목은 틀렸다. 이는 매우 큰 오류다. 이로 인해 그의 주장은 설득력을 크게 잃는다. 디젤잠수함은 배터리로 가동되기 때문에 3노트 이하로 천천히 움직인다. 현재 한국 해군이 운용 중인 잠수함 중 ‘장보고’급은 이런 속도로 약 사흘간 움직일 수 있다. 세계에서 가장 조용하다는 ‘손원일’급 잠수함은 이 속도로 2주 정도 작전할 수 있다. 또한 우리 해군이 개발 중인 3000t급 차기 잠수함 ‘장보고3’은 이 속도로 3주간 작전하는 것이 목표다.


1/2
신인균 |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kdn0101@daum.net
목록 닫기

美, 한국 견제하려 디젤잠수함 과대평가?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