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崔&朴 슈퍼게이트

崔그룹, ‘뻣뻣한’ 남재준 경질 “내가 류길재 장관 만들었다”<정호성>

최순실 그룹, 국정원·대북정책에도 개입

  • 송홍근 기자 | carrot@donga.com

崔그룹, ‘뻣뻣한’ 남재준 경질 “내가 류길재 장관 만들었다”<정호성>

1/3
  • ● 崔그룹, 국정원에 ‘국내정치 개입’ 요구
  • ● 崔 비선 의혹 C국장, 국정원장과 독대
  • ● 남재준, 쌍욕하면서 “걔부터 잘라!”
  • ● 확정된 인사도 뒤집어버린 崔그룹
  • ● 국정원 인사, 박지만에게 “치고나가 3인방 잘라내라”
崔그룹, ‘뻣뻣한’ 남재준 경질  “내가 류길재 장관 만들었다”<정호성>

[시사인·동아일보]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 원장과 정호성 전 대통령부속비서관은 첫 만남에서 부딪쳤다. 2012년 대통령선거 무렵의 일이다. 당시 대선 후보이던 박근혜 대통령이 육군참모총장을 지낸 남 전 원장으로부터 국방·안보정책과 관련한 의견을 듣는 자리에 정 전 비서관이 배석자로 나왔다.

남 전 원장은 박 대통령에게 “한미동맹을 안보의 중심으로 삼아야 하며, 한중관계가 한미동맹의 장애물로 작용해선 안 된다”는 내용을 중심으로 보고했다. 그때 정 전 비서관이 불쑥 끼어들더니 느닷없이 통합군 얘기를 꺼냈다. “한국도 통합군 체제로 가야 한다”고 했다.

남 전 원장은 원론적으로는 통합군 체제를 지지했으나 국군의 현재 수준에서는 통합군 체제 도입이 불가능하다고 봤다. 그런 견해를 내비치자 정 전 비서관이 발끈했다. “보고를 받아봤는데, 합동참모본부 제도를 택한 곳은 미국 영향 아래에 있는 우리나라와 일본 정도다. 다 통합군인데 무슨 소리냐”는 식으로 치고나온 것.

“정호성이나 나나 배석자일 뿐 의견을 낼 멤버가 아니었다. 질문을 받고 답하는 건 몰라도 직접 떠드는 건 말이 안 된다. 남 총장(남 전 원장)이 기가 막혀 응대를 못했다. 남 총장이 정호성한테 앞으로는 나를 통해 얘기하라고 했다. 하지만 정호성은 그 후 나와 연락을 끊었다. 남 총장이 (정호성의) 예의 없는 태도에 무척 황당해했다.”

박 대통령과 남 전 원장의 이날 대화 자리에 배석한 A씨의 설명이다. 남 전 원장과 ‘문고리 3인방’(정 전 비서관,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의 악연은 그후에도 이어진다.



“정호성이 다 한다”

“정호성 비서관이 다 정한다.”

대북정책과 관련한 일을 하는 인사들이 모이면 대화의 주된 화제는 ‘장관은 확실히 아닌 것 같은데 도대체 누가 결정하냐’는 것이었고, 결론은 정 전 비서관으로 이어졌다고 한다. 대북정책과 관련한 박 대통령의 연설과 담화는 대부분 정 전 비서관의 검토를 거쳐 ‘박근혜의 언어’로 바뀐 후 세상에 나왔다. 통일·안보 관련 부처의 인사 문제와 관련해서도 어김없이 ‘문고리 3인방’이 등장했다. 누구는 3인방 중 하나가 같은 대학 선배라는 이유로 천거해 장관이 됐다더라, 누구는 3인방과의 인연으로 승승장구한다더라는 식의 대화가 이어졌다.

국정 농단의 주범 최순실 씨가 대통령 연설문을 수정하고,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 의제와 일정을 제시하는가 하면, 국무회의에도 영향을 미쳤으며, 개성공단 폐쇄, 기무사령관 인선 등 안보정책에도 관여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3인방은 밝혀진 것처럼 최씨가 수족처럼 부린 사람들이다. 정 전 비서관과 최씨의 통화녹음 파일에는 아무 직함도 없는 최씨가 정 전 비서관에게 고압적으로 지시하는 정황이 담겼다.

최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태블릿 PC에서 온갖 국정 개입 정황이 드러났을 뿐 아니라 “최씨 사무실 책상 위에는 항상 30㎝ 두께의 ‘대통령 보고자료’가 놓여 있었다. 청와대 수석들이 대통령에게 보고한 자료인데 정호성 비서관이 거의 매일 밤 사무실로 들고 왔다”(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는 증언이 나왔다. 최씨가 ‘2년 내 북한 붕괴’를 떠들고 다녔다는 얘기에선 역술적인 냄새까지 풍긴다. SBS는 “통일 대박이라는 표현이 사실은 최순실 씨의 아이디어인 것으로 검찰이 잠정 결론 냈다”고 보도했으나 청와대는 이를 부인했다.  

“통일부 장관은 아무나 해도 되는 자리”라는, 류길재 전 장관의 퇴임의 변에 담긴 뜻을 짐작하기도 어렵지 않다. 정 전 비서관의 지인은 그가 사석에서 “내가 류길재 장관을 만들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류 전 장관은 11월 13일 페이스북에 이렇게 썼다.

‘어제 집회를 방송으로 봤습니다. 정말 사죄드립니다. 저와 같이 불행한 국무위원이 다시는 이 땅에 나오지 않기를 바랍니다. 아이들이 대통령 퇴진을 외쳐야만 하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국민이 국가를 걱정하는 일이 생기지 않기를 바랍니다. 우리가 다시 일어설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그럴 수 있다고 확신하는 밤입니다.’

박근혜 정부의 국무위원 중 사과한 사람은 그가 처음이다. 그는 장관 재임 시절 ‘무력하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으나, 북한에 대한 식견은 물론 인품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듣는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목록 닫기

崔그룹, ‘뻣뻣한’ 남재준 경질 “내가 류길재 장관 만들었다”<정호성>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