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대선후보 릴레이 인터뷰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중국과 미세먼지 담판 벌이겠다”

  • 허만섭 기자|mshue@donga.com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중국과 미세먼지 담판 벌이겠다”

1/4
  • ● “中, 미세먼지 업체 한반도 가까이 배치”
  • ● “검찰이 특정세력 심기에 맞춰”
  • ● “문·안 정권에서 4·19 직후 같은 혼란 올 것”
  • ● “안, 따로국밥 후보”
  • ● “문, 국군통수권자 자질 없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중국과 미세먼지 담판 벌이겠다”

[동아일보 최혁중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는 친북좌파,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후보는 강남좌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후보는 문·안을 이렇게 규정한다. 그러면서 자신은 “보수우파의 적통”이라 한다. 이어 “친북좌파 피하기 위해 강남좌파 선택하지 말라” “보수우파답게 당당하게 승부하자”고 보수우파 유권자에게 요청한다.

지지율 3위인 홍 후보는 얼마 남지 않은 대선 기간 동안 자신만의 ‘에지’를 보여줄 수 있을까. 그는 ‘9회말 대역전 드라마’ 같은 걸 만들어서 차기 대통령으로서 ‘대란대치(大亂大治)의 기회’를 쥘 수 있을까. 홍 후보에게 이런저런 궁금한 내용을 물어봤다.   

“보수우파가 이끌어온 나라”

-보수우파 유권자들이 왜 안철수 후보가 아닌 홍 후보를 지지해야 하나요. 홍 후보에게 표를 주면 당선될 수 있을까요.
“지금 우리나라의 정세는 천하대란입니다. 특히 안보대란이 심각해요. 트럼프 정부는 북핵 문제에 있어 군사행동 옵션도 테이블 위에 올려놓았다고 공언해왔죠. 그런데도 안철수 후보의 소속 정당은 사드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하고 있죠. 안 후보와 국민의당은 기본적으로 민주당에서 분리된 당이죠. 호남 민심을 쟁탈하려고 민주당과 경쟁하는 민주당 2중대라 할 수 있죠. 북핵의 원죄인 대북 불법 송금사건의 핵심이 대표로 있어요.

안 후보가 당선되면 미국의 대북정책에 한국이 소외돼 안보를 위태롭게 할 수 있어요. 보수우파의 적통인 저 홍준표가 대통령이 돼야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미국을 설득하고 한반도의 안정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지금 방향을 잃은 보수우파가 안 후보에게 잠시 눈길을 돌리고 있지만 시간이 조금 지나면 안 후보에 대한 진실을 깨닫게 될 겁니다. 당연히 자유한국당 홍준표에게 지지가 이동할 것임을 확신합니다.”

자유한국당 일부에선 “탄핵으로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임에도 홍준표가 도지사직을 던지고  출마한 것은 당과 보수진영을 위한 나름의 희생”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에 대해 홍 후보는 “기울어진 운동장 표현에 동의한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누가 뭐래도 보수우파가 이끌어온 나라다. 지금 대통령 탄핵으로 보수우파 국민이 절망해 잠수하고 있는데, 이들을 수면으로 끌어올릴 사람은 홍준표밖에 없다. 출마는 일종의 나의 사명이었다”고 말했다.

미세먼지는 국민적 걱정거리가 되고 있다. 홍 후보는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화력발전 비중을 크게 축소하는 게 바람직하다. 특히 미세먼지가 심한 기간엔 도심 화력발전소 가동률을 떨어뜨려야 한다. 석탄발전소를 첨단 플라스마 가스화 방식으로 전환해 미세먼지가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중국과 미세먼지 담판 벌이겠다”

댓글 창 닫기

2017/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