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 특집 1 > 문재인 정부사용설명서

‘3大 국정 현안’ 시험대 오르다

적폐청산| 검찰·우병우 배수진, 일자리| 10조 예산 전쟁, 사드| 국회 결정 들고 트럼프 담판?

  • 허만섭 기자|mshue@donga.com, 송국건|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3大 국정 현안’ 시험대 오르다

1/3
‘3大 국정 현안’ 시험대 오르다

조국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동아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잘할 것’이라는 뜨거운 국민적 기대 속에 직무를 시작했다. 국무총리 후보와 대통령비서실장·수석을 인선했다. 본인, 임종석, 조국 등 외모가 출중한 ‘꽃보다 청와대’ 진용을 선보였다. 새 행정부 스크럼 짜기가 시작된 것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지했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5·18기념식 제창곡으로 지정했으며, 산타클로스처럼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 직원들에게 ‘정규직 깜짝 선물’을 안겼다.



‘꽃보다 청와대’와 ‘깜짝 선물’

‘3大 국정 현안’ 시험대 오르다

우병우 전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 [동아일보]

나아가 문 대통령은 비서의 도움 없이 혼자 윗옷을 벗고, 구내식당에서 삼계탕을 먹으며, 포털 기사에 댓글을 다는 소박한 소통 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땡문뉴스’라 시샘했다. 이 정도로 문 대통령은 지금 ‘수많은 긍정적 뉴스’를 유도한다. 이런 추세라면 문재인은 새로운 ‘정치 아이콘’이 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신장개업해 잘나가는 가게’도 늘 위기에 대비해야 한다. 당장 엄중한 ‘3대 현안’이 기다리고 있다. 이 시험대는 적폐청산, 일자리, 사드로 요약된다. 모두 문 대통령 본인이 대선 때 약속한 핵심 공약이다.

많은 대통령이 취임 첫해 공약의 무게에 눌려 허덕이곤 했다. 대선 때 자신의 공약이 얼마나 좋은지를 열심히 홍보한 덕분에 대중은 큰 기대 속에 공약 실현을 기다리지만 대통령의 행정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 실망하고 이때부터 지지율이 추락하기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1년차 징크스’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그런 점에서 적폐청산, 일자리, 사드는 문 대통령에게 어떤 결단과 행동을 요구하는 시험대인 것은 분명해 보인다.

적폐청산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공약집은 “부패한 정치검찰 청산” “검찰 독점 일반적 수사권의 경찰 이양”을 약속했다. 민주당 측이 동의하는 ‘해설집’에 따르면, ‘부패한 정치검찰’은 ‘우병우(전 청와대 민정수석)와 그의 검찰 라인’이 1순위로 꼽힌다. 이어 적폐청산은 국가정보원 개혁으로도 이어진다. 일자리의 경우, 문 대통령은 81만 개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이를 위해선 10조 원으로 추정되는 올해 추가경정예산에서부터 관련 예산이 반영돼야 한다. 경북에 일부 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해선, 국회 동의 절차를 밟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이 3대 현안에 대해 어떤 구상을 하고 있을까. 대선 때 선대위 조직부본부장을 맡은 백원우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다. 문 대통령 주변 기류에도 밝다. 백 전 의원을 통해 문 대통령의 의중을 간접적으로 알아봤다. 백 전 의원은 기자에게 “문 대통령이 적폐청산에 대해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 문 대통령과 개인적으로 가까워진 계기는….
“2003년 문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에 재임할 때 제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모셨어요.”

- 문 대통령 업무 스타일이 어떤가요.
“지금도 비슷하지만 굉장히 원칙적이죠. 이런 점에선 재미없는 분이죠. 음주도 소주 몇 잔 정도인데 폭음하는 건 본 적이 없어요.”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3大 국정 현안’ 시험대 오르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