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팔려가는 탈북 여성 눈물이 내 삶을 바꿨다”

중국에서 탈북자 돕다 추방된 전도사 천기원 독점 수기

  • 정리·곽대중 editor@nknet.org

“팔려가는 탈북 여성 눈물이 내 삶을 바꿨다”

1/13
  • ● 호텔 보이에서 탈북 전도사된 사연
  • ● 탈북자 140명을 한국으로 데려온 밀출국(密出國) 수괴로 기소
  • ● 밀가루떡 한 덩이, 모래가 가득 찬 물 한 컵이 한끼 식사
  • ● 부패한 중국 검찰. 그러나 그들을 비난할 생각은 없다
  • ● “DJ 노벨상 시상식장으로 달려가겠다” 하자 협조 시작한 한국대사관
  • ● 감상적인 마음으로 대북 선교에 나서는 것은 금물
“팔려가는 탈북 여성 눈물이  내 삶을 바꿨다”
“어, 이거 왜 이래! 놓으시오, 난 대한민국 국민이오! 더 이상 중국 감옥의 죄수가 아니란 말이오!”

2002년 8월21일 오후 2시, 중국 네이멍구(內蒙古)자치주의 하이라얼(海拉爾) 역. 좁은 대합실 안에서 나는 한국말로 그렇게 외쳤다. 그래도 중국 공안원들은 막무가내였다. 순순히 손을 내밀지 않자 두 명이 달려들어 양쪽에서 팔을 비틀었다.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그러고는 수갑을 차지 않으려 반항하는 나를 바닥에 무릎 꿇렸다. “찰칵” 차가운 금속질감이 느껴지면서 수갑이 채워졌다.

“당신들 지금 실수하고 있는 거야. 재판 끝난 피의자를 이렇게 막 대해도 되는 거야!”

거칠게 항의했지만 이들이 내 말을 알아들을 리 없었다. 곧이어 마치 중대한 범죄인을 다루듯 여러 명의 공안원이 에워싸고 나를 기차에 태웠다. 어이가 없었다. 사실 중국에서 이런 일을 당한 것이 한두 번이 아니다. 아무리 인권이 어떻고 떠들어봤자 이들에겐 씨도 먹히지 않는다는 것을 나는 익히 알고 있다. 좌석에 앉자 목소리를 누그러뜨렸다. “그렇다면 내 휴대전화라도 달라.”

그러나 이들은 들은 체도 안했다.

기차가 출발했다. 몇 번을 더 사정하니 그제서야 공안원들은 휴대전화를 돌려줬다. 수갑이 채워진 손으로 우리 대사관에 전화를 걸어 상황을 설명했다. 전화를 받은 대사관 직원은 “왜 그러지? 그러면 안되는데…. 난 담당이 아니니, 언제 어디로 도착하는지 이야기해달라, 메모를 남겨놓겠다”고 했다.

말끝을 흐리는 대답에 화가 났다. ‘그러면 안된다니! 말만 하지 말고 무슨 조치를 취해야 할 것 아닌가. 내가 정말 대한민국 대사관에 전화를 건 것이 맞나’ 하는 의문이 생겼다. 도착하는 장소와 시간을 대강 알려주고 전화를 끊었다. 나는 지금 한국으로 추방되기 위해 베이징(北京)으로 가는 길일 것이다. 그렇다면 도착 시간은 내일 밤 10시 정도가 될 것이다.
1/13
정리·곽대중 editor@nknet.org
목록 닫기

“팔려가는 탈북 여성 눈물이 내 삶을 바꿨다”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