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포커스

23년 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청남대

  • 글/사진: 김성남 기자

23년 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청남대

“이런 곳에 별장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 대청댐 준공식에 참석한 절대권력자의 말 한마디에 23년 동안 ‘출입금지구역’이 되어야 했던 땅이 이제야 열렸다. 충북 청원군 문의면 신대리에 위치해 있는 대통령 전용 휴양지 청남대. 지난 3월6일 노무현 대통령이 “선거공약대로 청남대를 주민에게 돌려주겠다”고 선언함에 따라, 그 동안 어로행위는 물론 재산권 행사에도 어려움을 겪어야 했던 인근 주민들의 얼굴이 활짝 펴졌다.



신동아 2003년 4월 호

글/사진: 김성남 기자
목록 닫기

23년 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청남대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