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포커스

중국發 ‘충격과 공포’, SARS

사람도 입 막고, 개도 입 막고

  • 글: 김진수 기자 사진: 김형우 기자, 동아일보, 연합뉴스

중국發 ‘충격과 공포’, SARS

  • 방역, 자택 격리, 물품 사재기, 폭동…. ‘21세기판 페스트’에 전인류가 무릎을 꿇었다. 중국이 진앙이라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공포가 세계 전역으로 치달아도 속수무책이다. 이미 한국에도 첫 사스추정환자가 발생한 상태. 세계보건기구(WHO)가 사스 치사율을 4%로 추정하고, 의학전문가들이 “지나친 두려움이 되레 큰 병”이라 충고하지만, ‘낯선 질병’에 놀란 사람들의 가슴은 쉽사리 진정되지 않는다.




신동아 2003년 6월 호

글: 김진수 기자 사진: 김형우 기자, 동아일보, 연합뉴스
목록 닫기

중국發 ‘충격과 공포’, SARS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