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산책

국내 최초로 문 연 性문화 박물관

“옛날엔 더 화끈했네!”

  • 사진·글: 최문갑 기자

국내 최초로 문 연 性문화 박물관

1/2
  • 최근 서울 삼청동에 개관한 ‘동양 성문화 박물관.’ 작은 규모지만 연일 남녀노소 관람객이 줄을 잇고 있다. 한·중·일·인도·네팔(티베트) 등 아시아 각국의 성 관련 유물 200여 점이 전시중인데, 동양의 전통 성문화를 고찰함으로써 개방된 21세기 성풍속도를 다시 보자는 게 개관 의의. 다산(多産)의 상징이 탐닉의 대상이 되기까지의 성 변천사를 제대로 살피려면 유물들과의 ‘성 접촉’은 필수다.
국내 최초로 문 연 性문화 박물관

신석기시대에 만들어진 여체 모양의 토기. 다산을 기원하는 뜻으로 만들어져 둔부가 풍성하다.

1/2
사진·글: 최문갑 기자
목록 닫기

국내 최초로 문 연 性문화 박물관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