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사진으로 보는 1950∼60년대 한국 문단사

앨범에서 외출 나온 원로 문인들의 ‘그때 그 시절’

사진으로 보는 1950∼60년대 한국 문단사

1/3
  • 7월5일부터 8월30일까지 서울 예장동 ‘문학의 집·서울’(이사장 김후란)에서 ‘문학 속의 내 사진전(展)’이 열린다. 이제는 일흔을 훌쩍 넘긴 원로 문인 27명이 각자의 앨범에 넣어두었던 450여 점의 소중한 사진들을 꺼냈다. 1950∼60년대에 찍은 흑백사진에는 전숙희 조경희(수필가), 김남조 천상병(시인), 어효선(아동문학가), 차범석(희곡작가) 등 한국 문단을 이끌어온 원로 문인들의 풋풋한 젊음이 빛나고 있다.
사진으로 보는 1950∼60년대 한국 문단사

1971년 현대문학상 심사를 맡았던 당대 최고의 문인들. 앞줄 왼쪽부터 정태용 오영수 황순원 최정희 곽종원 박목월 유치진, 뒷줄 왼쪽부터 김수명 안수길 김국태 조연현 서정주 박두진 김현석 차범석.

사진으로 보는 1950∼60년대 한국 문단사

2001년 7월에 있었던 ‘문학의 집·서울’ 착공식. 이 건물은 예전 국가안전기획부 부장의 관저였다.

1/3
목록 닫기

사진으로 보는 1950∼60년대 한국 문단사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