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포커스

방폐장 유치 반대 시위

바닷물에 그어진 戰線… 가라앉은 ‘위도 解法’

  • 글: 김진수 기자 사진: 출판사진팀, 동아일보

방폐장 유치 반대 시위

1/2
  • 김종규 부안군수의 원전수거물관리센터 유치 발표가 나온 지 한 달. 위도는 아직도 ‘대치중’이다.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주)이 부안 10개년 종합개발계획 등 청사진을 내보여도 ‘백지화’를 외치는 부안의 민심은 요지부동이고, 평행선을 긋는 찬반양론이 전국적 반핵운동으로 번질 것이란 우려만 높아간다. 이래저래 ‘숨은 접점 찾기’는 쉽잖다.
방폐장 유치 반대 시위

방사성폐기물처리장(이하 방폐장) 유치를 반대하는 플래카드를 뒤로하고 카페리호가 격포항을 떠나 위도로 향하고 있다.

1/2
글: 김진수 기자 사진: 출판사진팀, 동아일보
목록 닫기

방폐장 유치 반대 시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