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차고 때리고 저어라! ‘性域’깨부순 그들만의 리그

  • 사진·글: 박해윤, 김형우 기자

차고 때리고 저어라! ‘性域’깨부순 그들만의 리그

1/2
  • 축구, 복싱, 격기도, 세팍타크로, 경정(競艇)…. 남성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격렬한 투기·구기 운동에 여성들이 빠져들고 있다. 그저 취미로 즐기는 동호인 수준을 뛰어넘어 프로선수로 활약하는 ‘이브’도 늘고 있다. 가냘프고 부드럽되, 온통 땀에 젖어 번뜩이는 그들의 탄탄한 근육질 몸매는 또 다른 아름다움의 세계다.


차고 때리고 저어라! ‘性域’깨부순 그들만의 리그

9월27일 세계타이틀전을 앞둔 이인영이 남성 스파링 상대에게 강한 어퍼컷을 적중시키고 있다. 그는 한국 최초의 여성 복싱 챔피언이다.

1/2
사진·글: 박해윤, 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차고 때리고 저어라! ‘性域’깨부순 그들만의 리그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