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포커스

비에 젖고 바람에 운 2003 대한민국

  • 글·성기영 기자(sky3203@donga.com) 사진·출판사진팀, 동아일보

비에 젖고 바람에 운 2003 대한민국

1/4
  • ‘農心’은 지금 울고 있다. 아니, 눈물을 흘릴 기력조차 없다.
  • 장마 뒤끝에 닥친 집중호우로 우수수 떨어져버린 과일을 주워담을 사이도 없이 잇달아 불어닥친 태풍 ‘매미’의 공습 앞에 부산 경남 일대는 폭격을 맞은 모습이다. ‘農心’은 지금 숨죽여 피흘리고 있다.
비에 젖고 바람에 운  2003 대한민국

태풍 ‘매미’가 휩쓸고 간 부산 신감만항터미널의 대형 크레인 6대가 폭격을 맞은 듯 주저앉아 있다.

비에 젖고 바람에 운  2003 대한민국

부산 영도대교에서 차량통행을 금지시킨 채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비에 젖고 바람에 운  2003 대한민국

제주 성산포항 부두에서 매표소로 사용하던 컨테이너가 바람에 날려 인근 차량을 덮쳐버렸다.

1/4
글·성기영 기자(sky3203@donga.com) 사진·출판사진팀, 동아일보
목록 닫기

비에 젖고 바람에 운 2003 대한민국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