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포커스

부산항이 죽어간다

화물연대 잇따른 파업·중국의 거센 도전

  • 사진·글 정경택 기자

부산항이 죽어간다

1/3
  • 부산항에 ‘적신호’가 켜졌다. 1876년 부산포란 이름으로 개항, 한때 컨테이너 처리 세계 2위를 넘볼 만큼 급성장을 거듭해온 부산항. 이미 중국 상하이에 3위 자리를 내준 데 이어 4위조차 지키기 어렵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환적화물의 중국 직항로 개설, 화물연대 파업 후유증 등으로 인한 외국 대형선사들의 부산항 기피 현상은 이제 새삼스럽지 않은 풍경이 됐다.
  • 컨테이너 박스가 사라진 항구엔 뱃고동 소리만 잦아든다.
부산항이 죽어간다
부산항이 죽어간다

전국운송하역노조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9월1일 서울 여의도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부산항이 죽어간다

부산항은 부산지역 총부가가치의 40%와 연관돼 있을 만큼 부산경제를 좌우해왔다.

1/3
사진·글 정경택 기자
목록 닫기

부산항이 죽어간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