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포커스

人道 침범에 역주행까지 거리의 난폭자 오토바이

  • 글: 성기영 기자 sky3203@donga.com 사진: 출판사진팀

人道 침범에 역주행까지 거리의 난폭자 오토바이

1/3
  • 오토바이들의 횡포가 도를 넘고 있다. ‘무법자’라는 별명을 얻은 시내버스도, 심야를 질주하는 총알택시도, 이들 오토바이의 무법행진 앞에서는 속수무책이다.
  • 버젓이 인도를 넘나드는가 하면 때로는 역주행도 서슴지 않는 오토바이의 질주 앞에 행인들도 운전자들도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할 때가 많다. 도로를 점거해버린 오토바이들의 스피드와 소음을 그대로 두는 한 ‘살기 좋은 서울’은 공염불일 뿐이다.
人道 침범에 역주행까지 거리의 난폭자 오토바이

신호가 바뀌기 무섭게 앞 줄에 멈춰 서 있던 한 무리의 오토바이들이 도로를 박차고 출발하고 있다.

1/3
글: 성기영 기자 sky3203@donga.com 사진: 출판사진팀
목록 닫기

人道 침범에 역주행까지 거리의 난폭자 오토바이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