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기획특집|퇴출 위기 30대의 생존비결

30대 창업 ABC

“서른세 살에 도전하고 서른여덟 살에 안착하라”

  • 글: 이형석 한국사업정보개발원장 hslee@businessUN.com

30대 창업 ABC

1/4
  • 30대는 인생에서 마지막으로 ‘실패의 자유’를 누릴 수 있는 시기이다.
  • ‘길거리에 코를 박는’ 한이 있더라도 도전하고 또 도전하라. 뛰다 죽을 각오를 하더라도 30대의 도전은 무죄다. ‘을’의 인생을 ‘갑’의 인생으로 바꿔주는 창업 노하우.
30대 창업 ABC

30대 창업의 성패는 창의적 아이템과 틈새시장 공략 여부에 달려 있다.

지난 1980년대까지만 해도 창업은 장년층의 전유물이었고 업종도 제조업과 무역업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던 것이 1990년대 들어서면서 PC통신과 인터넷 등 이른바 온라인 기반의 창업환경이 조성되면서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한 적응이 빠른 30대가 창업의 선봉에 서게 되었다. 이에 따라 경제구조도 IT기반 서비스업과 지식산업, 그리고 정보산업 등으로 빠르게 이동해왔다.

21세기 초입에 들어선 오늘날 무선 인터넷과 모바일(mobile), 텔레메틱스(telemetics), 그리고 유비쿼터스(ubiquitous)로 이어지는 새로운 창업환경은 창업자의 연령대를 20대까지로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데 특기할 만한 사실은 창업연령이 퇴직연령에 선행(先行)하고 있다는 점이다.

40대가 창업 주력군이었던 1990년대 초에는 50대 조기퇴직 문제가 이슈가 되었고, 30대 창업이 주류를 이루던 1990년대 후반에는 40대 명예퇴직이 화두가 됐으며, 20대가 창업 주력군이 된 2000년대 들어서는 심리적 퇴직시기가 36세로 앞당겨졌다. 이런 현상이 나타난 데는 취업난도 한몫한 게 분명하지만 그보다는 직장인들이 ‘남의 일 같지 않은’ 선배들의 조기퇴직을 지켜 보면서 자신의 앞날을 걱정한 나머지 서둘러 창업에 나선 것도 한 이유다.

이러한 사회적 환경 때문인지 창업 상담 창구를 찾은 사람들 가운데 창업상담이라기보다 인생상담을 하러 오는 경우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그들은 ‘과연 나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혹은 ‘내가 가고 있는 길이 옳고 바른 길인가’에 대한 해답을 구하고 싶어한다. 스스로 길을 찾지 못해 방황하는 사람을 볼 때는 안타깝기도 하고 힘이 된다면 도움을 주고 싶다.

하지만 인생은 ‘자가발전(自家發電)’이며 ‘연습이 없는 것’이어서 누가 됐건 자신의 인생은 자신이 책임질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필자는 도움말을 원하는 30대 창업자들에게 ‘서른세 살에 도전하고 서른여덟 살에 안착하라’고 조언하곤 한다. 필자가 이렇게 생각하는 근거는 다음과 같다.

첫째, 디지털 시대에 들어서면서 심리적 퇴직시기는 그만두고라도 실질 은퇴시기가 40대 중반으로 앞당겨졌다. 대기업을 중심으로 살펴보면 통상 30대 중반에 과장을 달고, 30대 후반∼40대 초반이면 부장으로 승진하는 것이 승진 시계(時計)다. 부장이 되고 나서 이사로 승진하지 못하면 옷을 벗어야 한다. 부장 승진 이후 길어야 5년 정도 여유가 있을 뿐이다. 만일 승진하지 못한다면 나이로 보아 40대 중반이 될 것이다. 우리나라 남자의 평균수명이 75세인데 40대 중반에 은퇴하면 무려 30년 가까이 역할 상실의 암흑기를 맞아 방황해야만 한다. 한참 일할 나이라고 항변해도 그 누구도 거들떠보지 않는다. 잘 알겠지만 ‘기업의 별’이라는 이사 승진이 어디 쉬운 일인가?

30대 창업은 필연

둘째, 갈수록 CEO의 연령이 낮아지고 있다. 1980년대가 50∼60대의 시대였다면 1990년대는 30∼40대의 시대였다. 이제 21세기에 들어서면서 20∼30대 CEO 비율도 급격하게 높아지고 있다. 미국에서는 젊은 CEO들을 위해 가정의 잡무를 대신해주는 집사라는 직업이 유망직종으로 자리잡을 정도로 이 분야 보조인력 시장이 커졌다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다시 말하면 CEO가 30대인데 한 직장에서 40대까지 근무한다는 건 생각만 해도 답답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결국 좋든 싫든 그만둘 수밖에 없다.

셋째, 의학적인 문제를 떠나 경험으로만 보자면 사람은 33세를 기점으로 에너지가 줄어들고 뇌세포도 줄어든다. 하루가 다르게 힘이 없어지고 생각이 잘 정리되지 않는다. 밤을 새워 일하던 기력이 하루만 못 자도 다음날 일을 하기 어려울 정도로 약해져 있다. 이제 인생에서 강력한 에너지는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불살라야 할 때로 접어든 것이다. 이 시기를 놓치면 또다시 도전의 기회는 오지 않을지 모른다.
1/4
글: 이형석 한국사업정보개발원장 hslee@businessUN.com
목록 닫기

30대 창업 ABC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