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산책

제철 만난 ‘갯벌의 진주’ 굴

  • 글·사진: 김성남 기자

제철 만난 ‘갯벌의 진주’ 굴

1/2
  • 서해안 갯벌에 제철 만난 굴이 탐스럽다. 굴 명산지 충남 태안군 이원면에선 11월부터 2월 초까지 굴 채취작업이 한창이다. 마을 주민 모두가 매달려야 할 만큼 물량이 엄청나다. 껍데기 속에 단단히 뿌리박고 탱탱한 은빛 얼굴을 내민 굴이 미각을 돋운다.
제철 만난 ‘갯벌의 진주’ 굴
제철 만난 ‘갯벌의 진주’ 굴
▲ 서해안 갯벌에 제철 만난 굴이 탐스럽다.

◀ 이원 방조제 앞의 넓은 갯벌은 끝간데 없는 ‘굴밭’이다.





1/2
글·사진: 김성남 기자
목록 닫기

제철 만난 ‘갯벌의 진주’ 굴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