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천정환의 문화오디세이 ②

스포츠 민족주의의 탄생

조선의 작은 고추 양키를 물리치다

  • 글: 천정환 명지대 인문과학연구소 전임연구원·서울대 강사 hicnunc@nate.com

스포츠 민족주의의 탄생

1/7
  • 경기장은 현대도시의 스펙터클이다.
  • 경기장에서 관중은 결코 시키는 대로 말 잘 듣고 쥐꼬리만한 월급봉투에 만족하는 소시민이 아니다. 그들은 기꺼이 ‘ 정의’와 ‘우리’를 위해 치사한 악당이나 이민족과 싸우려 한다. 스포츠 민족주의라는 이름의 에너지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스포츠 민족주의의 탄생

“떴다 보아라 안창남, 내려다보니 엄복동”의 주인공인 사이클 선수 엄복동(맨오른쪽).

1935년 10월21일 밤, 일제시대 한국 최고의 남아이자 걸출한 웅변가인 몽양 여운형이 동대문에 모인 6000명의 서울 시민 앞에서 일장 연설을 했다. 서울 시민들은 ‘감격’하며 우레와 같은 박수를 보냈다. 그러나 당시 조선중앙일보 사장이기도 했던 민족 지도자 여운형이 동대문에 나타난 것은 ‘대한독립’을 선동하기 위해서가 아니었다. 그가 연설한 곳은 동대문운동장 특설 링. 한 권투 선수를 격려하기 위해서였다.

이날 밤에는 전일본 아마추어 권투 선수권자이며 프로권투 세계 랭킹 6위로 미국에서 활약하던 일명 ‘독침’ 서정권(徐廷權)의 귀국 환영 경기가 열릴 예정이었다. 이미 많은 서울 시민들이 경기 전부터 흥분해 있었다. 남대문과 청량리를 오가는 전차 속 신사와 청년·학생들은 너나없이 권투 이야기뿐이었다. 전차와 자동차는 쉼없이 관중을 동대문으로 실어 날랐고 500촉 전구가 켜진 경기장 정리를 위해 보이스카우트 단원들이 운동장에 배치됐다.

오픈 경기가 모두 끝나자 다시 거구의 여운형이 링사이드로 나타났다. 그리고 그 뒤를 따라 드디어 한 청년이 모습을 드러냈다. 그가 바로 서정권이었다. 플라이급이라 몸이 작고 미남형이었지만 그 얼굴에는 ‘범하기 어려운 투지’가 엿보였다. 상대는 역시 미국에서 활약하는 스페인 출신(필리핀이라는 설도 있다) 의 라슈 조. “그야말로 서반아인의 강한 쟁투심을 보인다 하여 전 미국사람을 놀라게 했고, 세계적으로도 ‘표범’이라고 불려오던 권투계의 강적”이었다.

경기가 시작됐다. 서정권은 조선 사람들의 기대와 흥분을 배신하지 않았다. 관중들의 긴장은 금방 환호로 바뀌었다. 1회부터 서정권은 라슈 조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2회와 3회에도 일방적인 우세였다. 결국 라슈 조는 4회에 무방비 상태로 소나기 펀치를 맞고 “이마가 터지며 피가 흘러” 쓰러졌다. 심판은 서정권의 TKO승을 선언했다. 감격적이고 통쾌한 승리였다. 경기가 끝났는 데도 관중들은 서정권의 얼굴을 한번이라도 더 보려고 흩어질 줄 몰랐다.

월간 ‘삼천리’의 기자는 이 날의 감격을 다음과 같이 썼다. “이 5척 어린 청년 앞에 전세계의 코끼리 같은 양키-들이 길을 피하고, 그의 앞에 무릎을 꿇음에 우리들은 그와 피와 산천을 같이 하였음을 영광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리하여 아, 우리 반도에는 세계적으로 우러러보는 새로운 영웅 한 분이 나타났다. 우리는 그의 장래를 빌며 그가 현재의 제6위로부터 제1위에 오를 날이 하루 급하기를 빌 따름이노라.”(‘무적 서정권 대승 광경-서반아의 강호를 격파’ 삼천리 1935. 11)

스포츠 민족주의의 탄생

일제시대 권투 영웅 서정권

세계 랭킹 6위의 권투선수 서정권은 민족의 영웅이었던 것이다. 그러했기에 그가 링에 입장할 때 여운형 같은 큰 지도자가 앞장을 서고, 귀국 환영행사 때는 조선총독부마저도 카 퍼레이드를 위해 그에게 차를 내주었다.

2002년 월드컵을 통해 다시 한번 확인된 한국인의 뜨거운 스포츠 사랑, 그리고 ‘사랑’을 넘어서 때론 ‘광적’인 경지까지 다가가는 스포츠 민족주의는 개화기에 만들어지기 시작하고 일제시기에 본격적으로 자라났다. ‘삼천리’ 기자가 썼던 것처럼 이때 이미 한국 스포츠 영웅의 이미지는 확정되어 있었다. 그 영웅은 다름아닌 ‘코끼리 같은 양키들을 당당히 물리치는 맵고 작은 조선 고추’이다.

한국 스포츠의 영원한 숙명

그런데 한국에서 국민적 스포츠 영웅이 되려면 서양의 덩치 큰 선수를 이겨야 할 뿐 아니라, 또 다른 숙명적인 적과도 맞서 이겨야 한다. 그 숙명은 정말 끈질기고 지독해서 경기장에 나서는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을 괴롭힌다. 바로 일본이다. 지난 1월 하순 카타르 친선축구대회 한·일전에서 최성국은 골을 넣은 후 ‘독도는 우리 땅’이란 문구가 쓰여진 속 셔츠를 보여주며 골 세리머니를 했다. 그 숙명은 금세기에도 결코 중단되지 않을 듯하다.
1/7
글: 천정환 명지대 인문과학연구소 전임연구원·서울대 강사 hicnunc@nate.com
목록 닫기

스포츠 민족주의의 탄생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