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茶 땅, 물, 햇볕의 조화가 이루어낸 품격 있는 향기

  • 글·사진: 정경택 기자

茶 땅, 물, 햇볕의 조화가 이루어낸 품격 있는 향기

1/2
  • 곡우(穀雨)는 향이 가장 뛰어난 차를 얻을 수 있다는 절기. 마음이 바쁜 재배자는 짧은 하루 해가 원망스럽다. 따뜻한 햇볕과 좋은 물, 양지바른 땅에 정성어린 땀이 스며들어야 그 은은함이 살아난다는 차는, 1300여년 전 신라 선덕여왕 때 한반도에 처음 들어와 1700년대 후반 중흥기를 맞아 오늘에 이르렀다.
茶 땅, 물, 햇볕의 조화가 이루어낸 품격 있는 향기


◀ 경남 하동군 화개면의 차밭.이른 아침부터 아낙네들이 찻잎을 따느라 여념이 없다.

▼ 한나절 작업을 마치고 광주리 가득 찻잎을 담아 돌아가는 아낙네들.

茶 땅, 물, 햇볕의 조화가 이루어낸 품격 있는 향기
1/2
글·사진: 정경택 기자
목록 닫기

茶 땅, 물, 햇볕의 조화가 이루어낸 품격 있는 향기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