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말레이시아형 모노레일로 수도권 교통난 해소하자

권문용 서울 강남구청장의 긴급 제안

  • 글: 권문용 서울 강남구청장

말레이시아형 모노레일로 수도권 교통난 해소하자

1/4
  • 세계적인 대도시로 몸집을 키운 서울은 갈수록 ‘교통지옥’이다.
  • 대중교통 인프라는 많지만 불합리한 교통체계 탓에 이용률이 극히 저조하다. 2011년이면 교통체증 때문에 도시 기능을 잃게 되리라는 우려도 나온다. 서울의 교통체계는 어떻게 달라져야 할 것인가.
  • 권문용 서울 강남구청장이 나름의 해법을 제시했다.
말레이시아형 모노레일로 수도권 교통난 해소하자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를 배경으로 모노레일 운행 모습을 시뮬레이션한 그림.

교통이막혀 허비하는 돈은 1년에 얼마나 될까. 믿기지 않지만 무려 22조원이다. 22조원을 1만원권으로만 경부고속도로에 이어붙이면 어디쯤 닿을까. 대전? 부산? 아니다. 경부고속도로를 440번 왔다갔다해야 한다.

이렇듯 엄청난 비용이 드는 교통체증을 해결할 방법은 무엇일까. 도로를 더 많이 건설하면 될까. 물론 아니다. 땅값이 너무 비싸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서울에서 외곽도로 100km를 건설하려면 10조원이 든다고 한다. 지하철을 늘리는 것도 마찬가지. 지하철 100km를 연장하는 데 7조원이 든다. 더욱이 7∼10년이나 걸리는 지하철 건설기간에 교통체증은 참을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말 것이다.

“대중교통을 이용하자”고 호소해서 될 일도 아니다. 지하철은 역과 역 사이 거리가 1km가 넘어 사람들이 자동차를 놔두고 굳이 지하철을 타기 위해 걸으려 하지 않는다. 3∼5분을 넘는 거리라면 대개는 걷기 싫어하기 때문이다. 지하철과 버스가 연결돼 있지 않은 경우엔 더욱 그렇다.

서울의 교통체증은 영원히 풀 수 없는 것일까.

필자는 최근 눈에 확 띄는 성공사례를 찾았다. 강남구가 지난 8년 동안 전문팀을 구성해 전세계 300여 도시를 꼼꼼히 조사한 결과 찾아낸 답은 다름아닌 ‘모노레일 건설’이다.

대중교통 활성화 핵심은 모노레일

본론에 앞서 서울 강남의 교통을 살펴보자. 강남구는 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물 만큼 넓은 도로를 여럿 갖고 있다. 강남대로, 도산대로, 영동대로처럼 널찍널찍한 도로가 대도시에 존재하는 건 흔치 않다.

그러나 교통 혼잡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인구 1000명당 자동차 보유대수로 볼 때 강남구는 395대(2002년 기준)로 서울 평균 262대보다 훨씬 많다. 승용차 통행량(118만대 통행, 분담률 36.3%) 역시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1위다.

강남구의 차량 평균 통행속도는 시속 14km로 서울 도심 평균속도 18.56km에 못미친다. 또한 다른 지역보다 대중교통 인프라가 많음에도 대중교통 이용률이 저조한 실정이다. 교통체계가 불합리한 때문이다. 특히 지하철 노선망이 동서축 중심으로 이뤄져 남북을 잇는 교통수단이 거의 없다.

아울러 강남구는 서울시 상업지역 면적의 9.6%를 차지해 도시 과밀화에 따른 유발 교통량 증가가 심각한 상황이다. 여기에다 수지·용인·죽전·분당·성남 등 수도권 남부에 조성된 신도시로부터 서울 도심을 통과하는 지역이라 교통혼잡이 날로 가중되고 있다.

이 같은 교통·사회적 특성을 종합해 강남구는 ‘강남교통 비전21’과 ‘강남구 신교통 추진현황’을 수립하고 교통문제 해소방안을 도출, 다음과 같은 결론에 이르렀다.

첫째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수단을 보완해 이용편의를 제공한다. 둘째 편리한 대중교통 시스템을 구축해 자가용 이용자의 교통수단 선택 전환을 유도한다. 셋째 도로교통 혼잡으로 발생하는 환경 피해(대기오염, 소음, 진동 등)를 최소화하며 새로운 교통수단인 모노레일을 도입해 세계적 도시로 변모한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모노레일 도입이다. 홍콩 사람들은 대중교통을 애용하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데, 이는 언제 어디서든 3분 안에 환승이 이뤄질 정도로 교통체계가 정연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특히 강남에서 홍콩처럼 대중교통 이용이 활성화되려면 모노레일 도입이 핵심이라고 믿는다.

모노레일의 특성을 살펴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다. 모노레일은 1개(mono)의 철로(rail) 위를 달리는 철도 시스템으로 고가구조로 돼 있어 용지면적이 적게 소요된다. 아울러 도로, 철도 등과 입체적으로 교차해 지상교통에 지장을 덜 준다.

건설비용 면에선 고속철도나 지하철도의 3분의 1 내지 4분의 1에 불과하다. 공사기간도 18개월로 비교적 짧고, 공사기간 중 큰 교통혼잡을 야기하지도 않는다. 특히 전기를 이용한 환경친화적인 교통수단인 데다 고무 바퀴를 써 소음공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안전성 면에서도 다른 교통수단에 비해 우수하다. 통계적으로 버스의 사고발생 건수는 모노레일을 비롯한 경전철보다 75배나 높다. 운전자 없이도 운행이 가능해 비용절감 효과가 크다.

버스·지하철·신교통수단이 삼각축

모노레일은 현재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 일본 도쿄·오사카, 미국 휴스턴·마이애미, 캐나다 밴쿠버, 호주 시드니 등 세계 49개국 321개 도시에서 운행중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서울 롯데월드에서 관광용으로 도입한 것을 시작으로, 1993년 이후 강남을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모노레일 도입타당성을 검토하거나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1/4
글: 권문용 서울 강남구청장
목록 닫기

말레이시아형 모노레일로 수도권 교통난 해소하자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