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귀신 쫓고 福 부르는 춤사위 한판

아시안 할로윈 페스티벌

  • 사진·글/ 출판사진팀

귀신 쫓고 福 부르는 춤사위 한판

1/4
  • “얼쑤! 잡귀는 물렀고 길운만 들어서거라….”
  • 1월28~30일 서울 노원구 문화예술회관에선 벽사진경(?邪進慶)의 춤사위 한판이 벌어져 한국, 중국, 일본의 전통 춤자락이 한데 어우러졌다. 날렵한 몸동작과 힘찬 발짓에 묻어나는 신명. 기괴한 표정을 한 탈에 묘하게도 정감어린 해학이 넘친다. 단오보다 할로윈데이에 더 익숙한 요즘 아이들도 처용무와 사자탈춤에 절로 어깨를 들썩인다.
귀신 쫓고 福 부르는 춤사위 한판
귀신 쫓고 福 부르는 춤사위 한판

① 악귀를 몰아낸다는 중국의 종규춤.
② 가물에 단비를 부른다는 중국의 뇌공춤.
③ 중국 개산신(開山神)의 춤사위. 산을 연 그가 하늘에서 내려온 신을 모시고 마을로 들어가 온갖 잡귀를 몰아낸다고 한다.

1/4
사진·글/ 출판사진팀
목록 닫기

귀신 쫓고 福 부르는 춤사위 한판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