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포커스

다시, 태극기 휘날리며

  • 글: 황일도 기자 사진: 동아일보 출판사진팀, 연합뉴스

다시, 태극기 휘날리며

1/3
  • 깃발은 제 홀로 나부끼지 않는다. 한 줄기 바람이 불어올 때 비로소 꿈틀대며 하늘을 가른다. 철없는 바람이 거셀수록 깃발은 더 힘차게 펄럭인다. 반성과 사죄를 모르는 이들의 목소리가 높을수록, 1919년 3월을 기억하는 깃발은 더욱 뜨겁게 휘날린다.
  • 2005년 3월, 분노가 깊으니 감격 또한 깊다.
다시, 태극기 휘날리며

서울 인사동 남인사 마당에서 열린 ‘태극기 사랑 한마당’.

1/3
글: 황일도 기자 사진: 동아일보 출판사진팀, 연합뉴스
목록 닫기

다시, 태극기 휘날리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