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푸른 유혹, 서울의 숲

들어오세요, 가슴을 씻어 드릴게요!

  • 글/사진·동아일보 출판사진팀

푸른 유혹, 서울의 숲

1/3
  • 올해 여성들이 열광한 패션 코드는 ‘그린’이다. 365일 잿빛 콘크리트 빌딩가에서 몸 부대끼는 데 익숙해진 이들도 잘 가꿔진 숲속에 들면 고향을 느낀다. 그렇듯 인간에겐 녹색으로 회귀하고픈 본능이 있다. 이젠 굳이 센트럴파크나 하이드파크를 부러워할 까닭이 없다. 서울에서도 조금만 발품을 팔면 짙푸른 생태 공간이 두 팔 벌려 도시인을 맞는다.
푸른 유혹, 서울의 숲

녹음 아래 가족 나들이(용산가족공원)

푸른 유혹, 서울의 숲

아침 안개가 채 걷히지 않은 숲속 仙境(양재시민의 숲).

푸른 유혹, 서울의 숲

6월18일 개장한 뚝섬의 ‘서울숲’은 나무와 야생동물이 어우러진 생태공간이다.

1/3
글/사진·동아일보 출판사진팀
목록 닫기

푸른 유혹, 서울의 숲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