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인하대 의료팀 몽골 의료봉사

솔롱고스에서 온 천사 초원을 보듬다

  • 글·사진 김형우 기자

인하대 의료팀 몽골 의료봉사

1/3
  • 발길 닿는 곳이 길이 되고, 만나는 사람마다 친구가 되는 땅. 몽골에선 한국을 ‘솔롱고스’라고 부른다. ‘솔롱고’가 ‘무지개’란 뜻이니 ‘솔롱고스’는 ‘무지개의 나라.’ 한때 세계 역사상 가장 방대한 영토를 자랑하던 몽골이지만, 낙후된 사회 환경 탓에 의료 서비스의 질은 매우 낮다. 인하대 의대 교수진과 학생 40여 명은 7월30일부터 8월7일까지 몽골에서 의료봉사활동을 펼치며 ‘형제의 나라’와 우애를 다졌다.
인하대 의료팀 몽골 의료봉사

광활한 초원에 가축을 풀어놓은 광경은 몽골 어디서든 볼 수 있다.

1/3
글·사진 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인하대 의료팀 몽골 의료봉사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